기사 (전체 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7. 비 오는 날 5 <끝>
5. 필수의 얘기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편지 내용으로 봐서 자신이 외로운 처지라거나 갈 곳이 없어서 그녀 생각이 났던 것은 아닐 터였다. 돈을 주고 그녀의 몸을 탐했고 휴가 나온 친구들을 그녀에게 들이밀었을지라도, 외상 거래의 뒷전에서 정이 싹튼
이병초 시인   2019-05-15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7. 비 오는 날 4
4. 하여간 고것덜 군대서 얼매나 고생혔것소잉, 만나자마자 막걸리나 삼겹살에 소주로 목을 축임서 짜식들이 까는 이빨을 다 들어줬습죠.155마일 철책 앞에 서봐야 인생을 안다, 공수훈련인가를 마치고 비행기서 낙하산 타고 땅에 떨어져봐야 인생의 비릿한 쾌
이병초 시인   2019-05-13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7. 비 오는 날 3
3. 근디 나는 그 즘에 맘먹은 것이 있어서 영어공부를 시작혔구만요. 젊은 사람이 꿈이 없으면 쓰냐고 김 양이 가르치더랑게요.중퇴 학력 가꼬는 암껏도 못헌다, 시방이라도 공부를 허능 거시 돈버는 것이다, 야간핵교도 있고 야학이란 것도 있응게 두 눈 깍
이병초 시인   2019-05-10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7. 비오는 날 2
2. 김 양은 나와 내 친구들을 상대해준 여자였습죠. 나보다 열 살은 더 먹어 보였지만 나긋나긋헌 허리맹키로 몸에 군살이 별로 없었는디 배시시 웃을 때마동 얕은 화장기 먹은 양쪽 볼에 보조개가 살짝 패였습죠.열아홉 살 때 그녀를 처음 만났는뎁쇼. 여자
이병초 시인   2019-05-08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7. 비 오는 날1
1. 필수에게서 편지가 왔다. 작달막한 키에 얼굴이 거무튀튀했던 놈. 주먹이 너무 세서 권투부 애들도, 우리들보다 두어 살 더 먹은 야구부 애들도 필수 앞에서는 말을 조심했다. 녀석은 우리 집에서 고구마 캘 때면 쫓아와서 쇠스랑질을 해댔고 나락 벨 때
이병초 시인   2019-05-03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6. 내 그림자 3
3. 그게 아니었다. 선생님은 가방을 왜 땅바닥에 질질 끌고 다니는지를 묻지 않았다. 너 학교 다니기 싫지? 이러지도 않았다. 어디 아픈 데는 없냐고 내 이마에 손을 갖다가 댔던 것이다. 이거 뭐가 이상하게 돌아가는데...?이 느낌이 드는 순간 선생님
이병초 시인   2019-05-01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6. 내 그림자 2
2. 학교 가는 게 나는 물론 싫었다. 숙제하기도 싫었고 선생님께 매 맞는 것도 지겨웠다. 멍청하면 꾀라도 있어야 한다는 말부터, 가난한 집 아이가 머리는 영리하다는데 너는 대체 왜 이러냐는 말까지 무밥처럼 싫었다.멍청한데 어떻게 꾀가 생길 수 있는지
이병초 시인   2019-04-29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6. 내 그림자 1
1. 연애다운 연애도 못 해보고 멍든 세월이 비단 내 사정만은 아니겠지만 전북대 근처 모 고시학원에서 수업할 때의 일이다. 키가 작고 못 생겨서 여자에게 딱지 맞는데 이골 난 나는 이번만큼은 얼병이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줘야겠다고 단단히 각오하고 있을
이병초 시인   2019-04-26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5. 집 3
3. 그러던 나비가 잡혔다. 품 팔러 온 길수 아제가 헛간에서 산태미를 들고 나오는 데 쥐를 입에 문 나비와 맞닥뜨린 것이었다. 아제는 산태미를 던져 나비를 덮쳤다. 우리 집 사정을 환히 알고 있는 아제는 괭이로 나비의 목을 누른 뒤 나일론 끈을 나비
이병초 시인   2019-04-24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5. 집 2
2. 증조부 제삿날 사당동 고모가 무심코 얘기를 던졌다. 할머니가 홧병으로 쓰러진 뒤 끝내 못 일어나고 돌아가신 연세가 쉰한 살. 논보다는 밭이 많았다는 우리 집은 밭이 사십 마지기가 넘었고, 논은 스물다섯 마지기 정도였다고 했다.고모들 얘기에 따르면
이병초 시인   2019-04-22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5. 집 1
1. 초가집엔 전깃불이 들어오지 않았다. 부엌은 낮에도 조금 침침했다. 밥을 하는 검정솥은 벽에 바짝 붙여 걸었으며 그보다 작은 국솥은 벽과 두 뼘 간격을 두고 걸었는데 벽과 국솥 사이에는 주둥이가 길쭉한 식초병이 항상 놓여 있었다. 뒷문 위쪽에 쪽창
이병초 시인   2019-04-19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 짜놓은 각본 6
6. 노규는 등을 벽에 간신히 기대고 있다. 얼굴은 노오랗다. 밥은 잘 먹냐고 묻자 띵띵 부어오른 제 배를 가리키며 수돗물 냄새가 나서 보리차도 못 넘긴다고 한다.이 고비만 넘기면 격포에 가자, 해삼과 낙지를 안주 삼아서 채석강의 풍광을 소주에 타먹고
이병초 시인   2019-04-17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 짜놓은 각본 5
5. 우리는 당황했다. 결투장에 적힌 약속을 지켰네 안 지켰네를 따질 계제가 아니다. 단 둘이 저 열댓 놈들을 상대해야 한다. 하지만 얼마나 버틸 것이냐. 무협지에서는 혼자 백오십 명도 상대했다지만 그런 어마어마한 내공이 우리에겐 없다.싸움터가 넓든
이병초 시인   2019-04-15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짜놓은 각본 4
4 노규 주치의를 만났다. 환자가 좀 어떠냐고 물어보았다. 의사는 내게 노규의 간肝을 찍은 사진 여러 장을 보여주었다. 컴퓨터 화면에 나타난 사진들은 암세포 일부가 간에 붙어 있는 게 아니라 암세포가 간을 통째로 집어삼키고 있는 모습이었다.노규에겐 쓸
이병초 시인   2019-04-12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 짜놓은 각본 3
3. 시간이 얼추 점심 새때는 된 것 같았다. 그러니까 오전 10시를 조금 넘어섰을 것이다. 이 시각엔 논밭에 일하는 어른들이 샛거리를 먹었다. 우리도 제법 먼 길을 왔으니,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때였으니 그 말이 반갑지 않을 수 없었다.뒤를 돌아
이병초 시인   2019-04-10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 짜놓은 각본 2
2. 6학년 초여름이었다. 육성회비가 무서워 노규와 나는 땡땡이치기로 작당했다. 등교하다 말고 우리는 방죽미티 신 씨네 점방에 들어가 곽성냥을 샀다. 땡땡이칠 때 곽성냥은 필수품이니까. 그러는 사이 동네 애들은 저만치 앞서 갔다. 우리는 방앗간 옆으로
이병초 시인   2019-04-08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4. 미리 짜놓은 각본 1
1. 노규는 잠들어 있다. 입을 조금 벌린 채로 편안하게 쉬고 있다. 눈곱만치도 누구에게 신세지거나 부담되는 소리를 해본 적 없던 놈, 입이 천근만근처럼 무거운 놈이 간암肝癌 말기라니... 녀석의 생활이 위태위태하긴 했지만 이토록 빠르게, 아무런 대책
이병초 시인   2019-04-05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 13. 그해 여름 3
그해 여름 3 짜식들의 눈빛은 설마 꽃뱀 토막보다 맛있으려고? 하는 눈치였다. 내 음식 솜씨가 형편없다는 것을 알아버렸으니 더 그럴 거였다. 하지만 내 표정이 불쌍해보였는지 마지못해서 그러자는 투로 따라나섰다. 저녁참에 병을 놓고 아침에 걷어 올리거나
전북포스트   2019-04-01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3. 그해 여름 2
그해 여름 2. 시인 채수영. 당시 녀석은 소설을 쓰고 있었다. 그런데 소설보다도 그의 차분한 품성에 우리는 먼저 반했다. 어떤 경우에도 자신이 아는 바를 먼저 말하는 법이 없었고, 무슨 말을 할 때도 상대방의 입장을 늘 배려했다. 녀석은 따뜻했고 학
이병초 시인   2019-03-29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성장통>13. 그해 여름 1
1. 시인 문병학. 당시 녀석은 운동권 학생이었다. 큰 눈에서 형형한 빛을 뿜어냈던 병학은 데모를 하려고 태어난 놈같이 시위를 주도하는 경우가 많았다. 시위가 끝나고 소주 한잔을 할 때 조국의 불평등한 현실을 운운하는 녀석의 눈은 횃불처럼 활활 타올랐
이병초 시인   2019-03-27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