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길중의 자전거로드] 땅끝에서 백두산까지 페달을... - 김길중
남북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반도의 이 봄을 세계가 예의 주시하고 있다. 한반도가 남과 북으로 갈려 수십 년을 이어오는 동안 몇 번의 고비와 위기가 있었다. 이번처럼 남다른 기대를 가지고 바라보는 건 처음일 것 같다. 위기를 딛고 넘어선
김길중 편집위원   2018-04-20
[JBpost 신년기획] 18. 전주를 사색하다 - 한옥은 음양의 조화로 대동세상을 꿈꾼다
목수가 심먹을 놓고 톱질하고 대패질을 한다. 매화꽃 날리는 맑고 푸른 봄 하늘도 곧추선 끌날에 베일 듯하다. 들숨에 당기고 날숨에 민다. 들고 나는 숨이 음양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목수는 이른 새벽, 아침 이슬에 대팻날과 끌날을 고운 숯돌에 갈았을
강찬구 기자   2018-04-06
[JBpost 신년기획] 17. 전주를 사색하다 - 한옥마을에서 개벽마을을 생각한다
동학혁명기념관에서 한옥마을 속으로 들어왔다. 잿빛 콘크리트 도시는 욕망의 색조이다. 도시 공간은 계급•계층적이다. 신시가지와 원도심, 전통 마을은 대칭적이다. 도시의 조정 기능은 신시가지에 몰려 있다. 도시의 공간은 욕망을 생산하고 그 찌꺼기
강주영 편집위원   2018-03-27
[JBpost 신년기획] 16. 전주를 사색하다 - 동학혁명기념관에서 ‘다시개벽’을 생각한다. 2
전주 한옥마을 은행로의 동학혁명기념관에서 신동학을 생각한다. 지난 글에서 근대성과 관련하여 동학을 생각했다. 동학을 ‘개화근대’라 하지 않고 ‘개벽천하’라 하였다. 근대라는 말이 주는 시간과 공간의 분단성이 싫어서였다. 조선 말기의 ‘개화파’가 가진
강주영 편집위원   2018-03-21
[기획특집] 지엠 군산공장 폐쇄결정 한달... 협력업체 줄도산
지난달 13일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발표 이후 한 달을 맞은 전북 군산이 후폭풍을 맞고 있다.협력업체의 줄도산에 이어 희망퇴직을 신청한 직원들이 다른 일자리를 찾아 떠나면서 인구가 감소하는 등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생산과 소비마저 줄면서 부동산은
정진호 기자   2018-03-13
[JBpost 신년기획] 15. 전주를 사색하다 - 동학혁명기념관에서 신동학을 생각한다 -1
동문거리를 동쪽으로 올라와 오른쪽으로 돈다. 한옥마을의 은행로 북쪽이다. 한옥마을의 경기전에서 오목대 밑에 이르는 길이 태조로, 북쪽 동부시장서 남쪽 전주천 청연루에 이르는 길이 은행로이다. 은행로 북쪽에 고려 우왕 9년(1383년)에 월당 최담 선생
강주영 편집위원   2018-03-13
[JBpost 신년기획] 14. 전주를 사색하다 - 동문거리에서 마을의 재구성을 생각한다.
전라감영 옛터에서 국가 통치 기구 ‘감영’과 동학혁명 기구 ‘집강소’의 충돌과 공존을 통해 국가와 민중의 새로운 관민상화를 꿈꾸었다. 다시 팔달로를 건너 동문거리로 간다.지금의 산업은행을 지난다. 일제가 식민지 조선을 수탈하기 위해 옛 전주 부영(府營
강주영 편집위원   2018-03-08
[JBpost 신년기획] 13. 전주를 사색하다 - 전라감영 옛터에서 관민상화를 꿈꾼다.
설이 지났다. ‘장소의 혼’을 찾아 팔달로(八達路)를 걸어 전라감영 옛터로 간다. 그대와 나, 천하의 운수대통을 바란다. 천하가 막힘없이 동서고금이 사통팔달(四通八達)하기를 꿈꾼다.1907년 일제가 전주부성의 성벽을 헐고 8m 넓이의 신작로를 뚫었다.
강주영 편집위원   2018-03-01
[JBpost 신년기획] 12. 전주를 사색하다 - 전동성당과 경기전에서 천하를 꿈꾸다.
초록바위에서 내려왔다. 옛 전라감영터를 지나 풍남문에 왔다. 풍남문에서 팔달로를 건넜다. 태조로 남쪽으로 전동성당이, 북쪽으로 경기전이다. 전동성당은 천주(天主)를, 경기전은 임금을 모셨다. 전동성당과 경기전을 관광하지 않고 견문(見聞)한다. 동방의
강주영 편집위원   2018-02-23
[JBpost 신년기획] 11. 전주를 사색하다 - 동서고금이 대립하고 합작하는 초록바위에서
(1) 동서고금을 회통하는 명소 서학으로 조선을 후천개벽하려던 서학인이 처형된 곳이다. 동학으로 후천개벽하려던 동학인들도 이곳에서 숨졌다. 전주천 싸전다리 부근 초록바위이다. 초록바위에서 전래 동요 ‘두껍아’를 부른다.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강주영 편집위원   2018-02-14
[JBpost 신년기획] 10. 전주를 사색하다 - 풍패지관 객사에서 민(民)에게 삭망례하다
영하 10여도의 객사 거리에 섰다. 팽팽한 얼음 바람이 온몸을 오그린다. 볼이 칼에 베인 듯 쓰리다. 전주객사(客舍,보물 583호)는 전주시 원도심 충경로(忠景路)에 있다. 거리 이름부터가 고리타분한 충경로이다. 민을 받들어 공경한다로 고쳐 읽는다.전
강주영 편집위원   2018-02-08
[JBpost 신년기획] 9."공짜로 잘 묵고 잘 놀자" <기세춘 선생 인터뷰>
전라도 정신의 보편성을 ‘타는 목마름으로’ 찾고 있었다. 정여립의 천하공물 대동사회, 동학의 후천개벽 인내천, 전라도의 한(恨), 슬픔이 아닌 대동사회를 염원하는 응축된 에너지인 한을 고심하고 있었다. 고금불통을 안타까워하시며 고금소통을 말씀하시는 묵
강주영 편집위원   2018-02-05
[JBpost 신년기획] 8. 어제의 진보 오늘의 정체
동서고금을 합작하고 천하대동(天下大同)으로 가자 하였다. 앞서 말한 천하대동을 국민에 적용하면 국가라는 우상을 섬기는 국민이 된다. 민족에 가면 상상의 공동체 민족을 섬기는 민족주의자가 된다. 천하에 적용하면 천인합일의 세계가 된다. 국민이나 민족이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31
[JBpost 신년기획] 7. 왜 중흥(르네상스Renaissance)인가...? 자각하고 자강하는 전라도
전라도 정도 천 년을 맞아 중흥(르네상스Renaissance)하자고 했다. 프랑스어 글자 그대로 ‘re(되돌아)'와 탄생인 ‘naissance’가 합하여 '다시 탄생한다.'는 ‘Renaissance’이다.미래를 지향하되 갈 수 없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25
[JBpost 신년기획] 6. 제국, 전봉준과 김옥균의 만남, 동학몽(東學夢)
그대를 하늘처럼 모시고 안녕하십니까?생각이 막히면 농민화가 소래 박홍규 화백의 그림을 본다. 만경들에서 고심하는 전봉준과 눈길을 지쳐 동지를 모으러 가는 전봉준을 그린 그림이다. 그와 많은 대화를 나누기도 하지만 오늘의 전봉준들이 무슨 생각을 해야 하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21
[JBpost 신년기획] 5. 전라도 천하대동을 찾자! 천하대동과 자유, 민주, 평등
그대를 하늘처럼 모시고 안녕하십니까?지난 글들에서 천하대동을 말했다. 오늘은 이를 더 살펴본다. 천하는 무엇인가? 슬프고 억울하면 “하늘이 무너진다.”고 한다. 나는 전라도 사람이라서 서울이나 경상도, 강원도에서도 이 말을 자주 쓰는지는 잘 모르겠다.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16
[JBpost 신년기획] 4. 천하대동(天下大同)을 어지럽히는 난세의 근대
그대를 하늘처럼 모시고 오늘도 안녕하십니까?전라도 천년 정도(定都)를 맞이하여 전라도를 중흥(르네상스 Renaissance)하자 했다. 서구식 근대를 뒤쫓는 게 아니라 반전이며, 전라도답고 그대가 나인 천하대동으로 가자고 했다. 그 방책으로 식민지로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12
[JBpost 신년기획] 3. 동학에서 촛불까지... 근대에 묻는다.
답은 모르겠다. 질문만 던진다. 질문을 생각하는 의심만으로도 숨 가쁘다. 동가식서가숙의 생각이다. 날 것의 생각 그대로를 적는다. 학문의 이론적 정합성과는 거리가 멀다. 독자 제현의 너그러움을 바란다.과거는 오늘을 통해서 드러난다. 어제의 단순한 연장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08
[JBpost 신년기획] 2. 무엇을 기억하고 재창조할 것인가...?
전우치는 신출귀몰한 사람이었다. 피리를 불며 구름을 타고 날아다녔다. 한번은 경복궁 위에 나타나 대궐의 금 들보를 올리라고 명했다. 옥황상제를 사칭했으므로 임금이 곧이 듣고 열두 자 금 들보를 만들어 바쳤다.전우치는 이것을 들고 경남, 전남, 충남 등
강찬구 기자   2018-01-05
[JBpost 신년기획] 1,. 천 년 전라도, 새 천년의 일어섬
전라도 정도 천 년인 2018년이 밝았다. 전라도는 1018년(고려 현종 9년) 전주 중심 '강남도'와 나주 중심 '해양도'가 하나로 개편되면서 전주와 나주의 첫 글자를 따서 탄생했다. 새해 해맞이를 하면서 전라도 중흥(르
강주영 편집위원   2018-01-02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