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문화리뷰>쿼터그룹 40주년 전시를 열어 놓고...-심홍재 작가
JB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08  16:09: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현대미술의 선봉장 역할을 하며 이 지역의 현대미술을 주도 해왔던 현대미술그룹 쿼터. 2023 쿼터그룹 정기전이 13일까지 전주 청목갤러리에서 열린다. 

전북 현대미술의 선봉장 역할을 하며 이 지역의 현대미술을 주도 해왔던 현대미술그룹 쿼터. 2023 쿼터그룹 정기전이 13일까지 전주 청목갤러리에서 열린다. 

전주천 야외 설치미술제 및 구이 대보뚝 설치 행위예술제를 비롯 실험미술의 경계를 오가며 주목 받는 수많은 지역 작가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해왔었으나 지금은 빛이 많아 바랬다.

지난날의 영욕들은 어디갔나 싶게 전시장은 스산하고 지난 세월들을 반추하는 9명 작가들의 20여점의 작품들에서 외로움이 묻어나는 듯 하다.

 

   
전북 현대미술의 선봉장 역할을 하며 이 지역의 현대미술을 주도 해왔던 현대미술그룹 쿼터. 2023 쿼터그룹 정기전이 13일까지 전주 청목갤러리에서 열린다. 

쿼터그룹을 거쳐간 6,70여명의 작가들은 지금도 활발히 자기의 자리에서 꾸준히 작업하고 있는 모습에서 쿼터그룹의 실험미술이 가진 작가적 고뇌의 에너지가 그들에게 큰 자양분으로 남아 있었음을 증명하는 것은 아닐까?

서울에 집중된 현대미술판을 지역을 중심으로 연계하며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지역의 작가 그룹과 활발히 교류하던 쿼터그룹은 나에게 작가의 길을 가게 만들어 준 미술집단이다.

예전의 작품들을 모두 태우고 자살을 시도했었던 젊은 시절, 깨어나 타고 남은 숯으로 다시 작품을 했었던 실험 작업이 쿼터그룹과 만나게 된 인연이니 내게는 벌써 38년 전 일이다.

 

   
전북 현대미술의 선봉장 역할을 하며 이 지역의 현대미술을 주도 해왔던 현대미술그룹 쿼터. 2023 쿼터그룹 정기전이 13일까지 전주 청목갤러리에서 열린다. 

그러한 쿼터그룹의 40주년 전시가 고작 지원금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이처럼 초라히 명맥만을 이어가듯 하는 모습에서 자격지심이 인다.

실험미술이 시선을 받는 지금, 작가적 고민에 우리는 게으르지 말야야 함을 지켜가는 것이 꾸준한 제시자로서의 작가의 몫이 아닐까?

 

   
전북 현대미술의 선봉장 역할을 하며 이 지역의 현대미술을 주도 해왔던 현대미술그룹 쿼터. 2023 쿼터그룹 정기전이 13일까지 전주 청목갤러리에서 열린다. 

도립미술관 또한 이러한 이 지역을 중심으로 태동되어 대한민국 현대미술의 흐름에 크게 기여한 쿼터그룹의 조망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지역을 대표하는 미술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으로 오기도 한다.

또한 관장들은 다양한 작가들의 표현 방식과 그속에서 현대미술, 실험미술의 표현들이 주는 호기심과 관심이 작가들에게는 큰 에너지가 되어 주리라.

만추의 계절. 미술관을 찾아 지적 경험 가득한 시간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 심홍재 작가

JB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  e-mail : jbpost2014@hanmail.net  |  대표전화 : 063)901-9405 / 010-3677-0065
Copyright © 2023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