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이병초의 성장통
<이병초의 '맑은 시비평'> 45.곁을 주는 일 - 문 신
이병초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10  16:15: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저만치서 오히려 / 꽉 채우는 / 그 / 먼 가까이를 곁이라 해도 좋을 일이다 / 사진출처 = 네이버

 

곁을 주는 일 

눈에 보이지 않지만 사람에겐 ‘그늘’도 있고 ‘곁’도 있다. 그늘은 모두의 선생님이 되실 만한 분이 가진 웅숭깊음이라면 곁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살뜰함이겠다. 사랑이 그렇듯 한 사람에게 곁을 주고 안 주고는 개인의 몫이다. 사랑은 이별의 독성까지 아끼는 맨살이므로 사랑하는 사람끼리 나누는 곁만큼 따뜻하고 정결한 것은 없다.

 

횟집 주방장이 칼날을 밀어 넣고 흰 살을 한 점씩 발라내고 있다

 

무채 위에 흰 살이 한 점 얹히고 그 곁에 원래인 듯 흰 살 한 점이 또 얹힌다

 

곁을 주는 일이 이렇다 할 것이다

 

애초에 한몸이었다가 홀연 등 떠밀린 것들

이만큼

살 부비고 싶어지는 일이라 할 것이다

 

그러니 애인이여

우리 헤어져

둘이 되어도 좋을 일이다

 

생살 찢는 아픔을 견디며 살이 살을 부르는 그 간절함으로

 

저만치서 오히려

꽉 채우는

먼 가까이를 곁이라 해도 좋을 일이다

                                    -문신「곁을 주는 일」 전문

 

   
문 신 시인

  주방장이 회를 뜨고 있다. 회칼로 얇게 발라진 살점이 무채 깔린 접시에 한 점씩 얹히고 있다. 살점 옆에 살점이 또 얹히는 틈을 “곁을 주는 일”이라고 여기는 눈길이 새롭다.

  원래 한몸이었던 살이 회로 떠져서 남남이 되어버린 듯 살점으로 나뉜 사정이 쉽게 요약되지 않는다. 그러함에도 접시 위에 가지런히 얹힌 틈을 유지하면서 살 부비고 싶은 목마름이 입술에 닿을 듯하다. 시는 이별의 시간을 입고 사는 게 아닐까. 얼마 전까지 한몸처럼 살았어도 이젠 남이 되어 “살이 살을 부르는 그 간절함”을 아프게, 자세히 바라본다. 마음보다 몸이 먼저 뜨거워지던 기억이 문득 사무치도록 그립다.

   
먼발치가 아닌 바로 곁에서 곁하고 손을 잡을 수 있음은 축복이다. / 사진출처=네이버
 

  한 사람을 오래 그리워하다 보면 이별이 깃든 적막 속에 몸이 사는 것일까. 시간을 비끼듯 “저만치서 오히려/ 꽉 채우는/ 그/ 먼 가까이”를 곁이라고 말하는 당신. 그 멀고도 가까운, 가깝고도 먼 곁이 새벽술로 달래는 속처럼 쓰라리다.

 

  가까이 오라. 사람 몸같이 따뜻한 게 없다고 말하는, 회칼로 썰어도 또 썰어도 썰리지 않는 체온의 살뜰한 기억이여. / 이병초 시인 (웅지세무대 교수)

   
이병초 시인
이병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2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