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바람꽃-리멤버링 1986' 2월 8일부터 향교길68서 전시회
JB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06  10:10: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이은겸 '푸른눈의 소녀'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1986년부터 1991년까지 전주 지역의 고등학교를 다녔다면 당시 주변에서 바람꽃 친구를 쉽게 만날 수 있었다.

200여 명의 전주 지역 고등학생들이 바람꽃 활동에 참여하며 학교 담벼락을 넘어서 미술, 음악, 문학, 사진 등 다양한 예술 창작 활동을 공유하며 소통했다.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임창현 '뭐게'

80년대는 고교생들의 대외 활동이 제한적이었던 시기로, '바람꽃'은 청소년 문화에 새로운 희망이자 이정표, 해방구였다.

어느덧 50대가 된 이들에게 바람꽃으로 가끔씩 모여 머나먼 추억으로 담아둘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았다. 부모 세대가 된 이들은 새로운 바람꽃 창작의 서식지를 다시 마련하고자 작년부터 전시회를 개최해 왔다.

이번 전시회에는 강다현, 박랑주, 박영철, 박수학, 박종갑, 오승인, 윤대라, 이은겸, 이주리, 임소희, 임솔빈, 임창현, 전수연, 전수영, 전현진, 홍보선 등 총 16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강다현, 이은겸, 임소희, 임솔빈은 부모 세대인 바람꽃의 자녀로, 동시에 새로운 바람꽃이기도 하다.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전수연 '흐름'

박종갑은 경희대학교 미술대 학장 및 한국미술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인간적 삶의 번민을 주제로 문명사적 욕망을 담아냈다. 천인합일(天人合一)과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정신적 근원의 의미들을 되새겨 본다.

박영철은 원광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로, 한복과 우리나라 춤을 표현한 '한복의율동'과 맥심커피를 색감 재료로 사용한 커피나무 두 작품이 소개된다.

윤대라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개인전 12회 기획 및 초대전 200여 회를 개최한 경력이 있다. 작품 '담긴 구원'은 작품에서 표현된 신앙은 원시(原始, primitivity)이며 글자 순서만 바꾸면 시원(始原, origin)이라고 할 수 있다.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윤대라 '담긴 구원'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이주리 '다르거나 다르지 않다'

이주리는 원광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전북청년미술상, 하정웅 청년작가상, 우진문화재단 청년작가, 전북위상작가상 등을 수상한 작가이다. 작품은 '다르거나 다르지 않다'이며, 가끔 어느 삶 안의 행위에 대해, 생각에 대해 '다그래'라는 표현을 한다. 욕망과 행복하기 위한 몸부림의 형상과 크기는 다르나 궁극적으로 다르거나 다르지 않다고 말한다.

전수영은 TOSEM 생활예술인테리어 대표이며 작품 '욕심, 행복, 감사'는 바리캉이라고 불리는 이발기로 2024년의 소망을 표현했다.

전수연은 아트마요가아쉬람 대표이며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작품 '흐름'은 작가 자신의 작은 머릿속에서 꿈틀거리는 우주를 표현한 것으로, 이 흐름은 작가의 숨과 삶 전체를 대변한다.

 

   
'바람꽃-리멤버링 1986' 전시회가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전주한옥마을 향교길68 미술관에서 열린다. 박수학 '서원장'

박수학은 바람꽃의 창립자다. 작품 '서원장'은 경향 각지의 나뭇잎으로 전사염하고 남산의 나뭇잎을 개오기하여 물들인 천을 배경으로, 김제와 전주에서 80년 이상 숙성된 간장을 덧장하여 선보인다.

박랑주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을 나왔으며 대한민국 한지미술대전 특별상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다. 작품 '해바리기'는 감정의 상처를 스스로 의식하고 안정과 치유가 되는 따뜻함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임솔빈은 카카오웹툰과 카카오스토리에서 웹툰런칭이 결정되어 데뷔를 앞두고 있다. 작품은 ‘웃<-@ @->웃’으로 둘이 같이 있을 땐 다치지 않게 조심함을 표현했다.

'바람꽃 리멤버링 1986' 전시회는 8일 첫 날 오후 2시에 발달장애인으로 구성된 따박밴드가 전시공간을 찾아 축하공연을 진행하며, 그 이후 전수연이 요가 공연을 선보인다. / 조미진 기자

JB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  e-mail : jbpost2014@hanmail.net  |  대표전화 : 063)901-9405 / 010-3677-0065
Copyright © 2024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