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읍, 전북도에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 건의
JB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02  13:4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기념 찾아가는 도민보고회가 2일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정읍·고창 주민들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기념 찾아가는 도민보고회가 2일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정읍·고창 주민들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이번 보고회는 전북특자도 출범에 따라 도민들의 인식 확산과 이해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이학수 시장, 심덕섭 고창군수, 정읍시민, 고창군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특별자치도추진단장의 특별법 전부 개정안 경과보고,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도민보고, 정읍시‧고창군의 주요 특례 발전전략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도민보고에서는 김관영 도지사가 직접 궁금증을 가졌던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설명과 질의에 답변하며 이해를 이끌었다. 또한 정읍시의 연구개발특구 변경 특례와 고창군의 해양수산산업 육성 조항 등의 사례를 들어 큰 호응을 얻었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통해 전북의 새로운 역사, 대전환의 시대를 열어 전북특별자치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가 되길 희망한다. 도민이 잘 살 수 있도록 민생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이라며 “도민들이 새롭고 특별한 전북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정읍시‧고창군과 함께 한 걸음씩 나아가다 보면 180만 도민의 소망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날 정읍시는 미래국가 전략사업이자 전북특별자치도 전략사업인 바이오산업이 정읍에서 꽃피울 수 있도록 농생명산업지구 및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을 건의하며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정하고, 전북특별자치도의 동행을 요구했다.

이학수 시장은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정착과 부여받은 특례 권한을 제대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시민을 포함한 도민과의 공감대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오늘 보고회가 그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정읍시는 전북특별자치도와 상호 협력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김치 원료 최대 생산지라는 강점을 바탕으로 한 고창 김치 산업을 전북특별자치도의 농생명산업지구에 제안했고, 고창읍성 중심의 ‘야간관광 특화도시’ 조성과 ‘고창 석정 고령친화지구’ 지정 특례를 제안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  e-mail : jbpost2014@hanmail.net  |  대표전화 : 063)901-9405 / 010-3677-0065
Copyright © 2024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