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70년 만에 영면전주시, 1일 세종시 추모의 집서 유해 34구 안치
신현영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6:38: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시는 1일 세종시 추모의 집에서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전주지역 민간인 유해에 대한 안치식을 가졌다. 2020.7.1 /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전주지역 민간인들의 유해가 70년 만에 영면에 들게 됐다.

전주시는 1일 세종시 추모의 집에서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전주지역 민간인 유해 34구와 유품 129점에  대한 안치식을 가졌다.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사건은 1950년 6~7월 인민군이 전주에 진입하기 직전 전주형무소에 수감돼있던 수형자 1400여 명이 효자동 황방산 및 산정동 소리개재 등에서 집단으로 학살돼 매장된 사건이다.

시는 지난해 유해매장 추정지인 황방산 일대와 소리개재 일대를 시굴·발굴해  황방산 일대에서 두개골과 치아, 다리뼈 일부 등 유해 237점과 M1소총과 탄피, 벨트 등 유품 129점을 발굴하고, 감식 및 보존처리를 통해 최소 34개체를 확인했다. 

시는 이 날 유족들과 함께 민간인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제례를 진행한 뒤, 감식 및 보존처리가 완료 된 유해와 유품을 엄숙히 안치했다.

성홍제 전주형무소 민간인 희생자 유족회장은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유해발굴 사업은 단순한 형식이 아니라 우리 역사에 대한 치유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국가 차원의 조사를 통해 명예회복이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마땅한 의무”라면서 “민간인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2차 유해발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해 8월, 개토제를 시작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해온 시는 지난달 29일 홍성덕 전주대학교 박물관 발굴조사단장과 전주형무소 민간인희생자 유족, 시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지역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갖고 1차 유해발굴을 마무리했다.

현재 시는 2차 유해발굴 용역을 진행 중이며, 시굴작업이 실시되지 않은 황방산 일부 지역과 유해가 발견되지 않은 소리개재 지역에 대해 추가 발굴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 신현영 기자

 


 

 

신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