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현대車 전주출고센터, 파비스 1호차 전달식 가져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8  16:20: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8일 현대자동차 전주출고센터가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생산 1호차 전달식을 열었다.(현대차 제공)2019.10.18/

현대자동차는 18일 전주출고센터에서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생산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중대형 상용차 중흥을 목표로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만을 모아 새로 개발한 파비스 1호차의 주인공은 종합물류기업 판토스 신승덕씨가 선정됐다.

1호차를 전달받은 신씨는 "대형트럭 수준의 넓은 운전석 공간과 다양한 편의성을 갖춰 장시간 운전하는 트럭 운전자들에게 적합하다"며 "5.5~13.5톤까지 적재 가능해 선택폭이 넓은데다가 다양한 특장차로도 활용할 수 있어 사업 파트너로 파비스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준대형트럭 파비스는 경제성과 실용성은 물론 넓은 적재공간과 각종 첨단 안전 사양 등을 충족시킴으로써 한층 높아진 시장과 고객들 요구를 적극 반영한 게 특징이다.

‘중세 유럽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를 의미하는 파비스는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급 준대형 트럭으로 5.5~13.5톤 적재가 가능하다.

또 대형트럭 수준의 운전석 실내고 1,595mm, 공간 6.7㎥를 바탕으로 레이아웃을 최적화해 동급 최대 운전석 공간을 확보했다.

이에 더해 최대출력 325PS의 7리터급 디젤엔진을 탑재해 힘을 한층 강화했고, 일부 대형트럭에만 적용되던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와 차로이탈경고(LDW, Lane Departure Warning) 등 각종 첨단 안전사양들을 적용할 수 있도록 선택폭을 넓혔다.

공기압 80% 이하 시 저압경고 알림, 타이어 온도 110도 이상 경고 알림 등 시스템을 통해 트럭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을 돕고, 트럭 운행에 최적화 된 운행경로를 제공하는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 등 적용을 통해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한층 상품성이 업그레이드 된 준대형트럭 파비스를 발판으로 중대형 트럭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수입차 공세가 거센 안방시장을 사수하고, 해외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