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보험 수당 노린 설계사 구속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0  06:50: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인에게 고액의 종신보험에 가입하게 한 뒤 해지하는 수법으로 보험사로부터 수십억원의 각종 수당을 챙긴 보험설계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사기 혐의로 보험설계사 A씨(41)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와 공모해 범행을 도운 지인 B씨(46) 등 64명은 사기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64명의 명의로 111건의 종신보험 계약을 체결한 뒤 보험사로부터 11억원 상당의 각종 수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보험설계사인 A씨는 종신보험 관련한 보험사의 수당제를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험사로부터 받는 각종수당을 노려 지인 명의로 고액의 종신보험에 가입한 뒤 일정기간 보험금을 내다가 해지하는 수법이다. 

그는 지인들에게 “보험료를 납부해주겠다”고 제안하며 보험 가입을 유도했다. A씨가 제안한 종신보험은 월 80만~100만원 상당을 내야 하는 상품이었다.   

보험상품 계약을 체결하며 A씨가 보험사로부터 받는 각종 수당은 1000만원 상당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매월 보험료를 지인의 계좌에 넣어줬다.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1년가량 보험금을 지급한 뒤 해지하고 환급금을 돌려받았다.  

경찰은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이들을 모두 검거했다. 

A씨를 도와 범행에 가담한 인원만 64명에 달한다. 교사나 공무원, 금융권 종사자 등 직업군도 다양했다.  

이들 모두 A씨의 지인들로 범죄가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A씨를 도왔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험사기는 선량한 가입자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며 “보험과 관련한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이정민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