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국외출장 셀프심사 차단"... 전주시의회, 심사위원 전원 민간인 교체
신현영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5  14:43: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시의회가 공무국외 출장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국외출장 심사위원 전원을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

시의회는 25일 국외출장 심사위원을 기존 5명에서 7명으로 늘리고 한편 당연직 위원으로 활동했던 2명의 시의원을 제외하는 대신에 시민사회단체와 법조계 인사 및 지역 언론인 등을 포함시켰다.

시의회가 심사위원을 바꾼 것은 이른바 ‘셀프심사’에 따른 비난과 오해를 불식시키고 외유성 출장을 차단하고 의원들의 국외출장을 당초 취지에 맞게 추진한다는 데 목적이 있다.

이날 새롭게 위촉된 위원은 법조계 성훈 변호사를 비롯해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김남규 정책위원장과 시민행동 21 김종만 공동대표, MBC 한범수 기자 등이다. 나머지 3명은 기존 위원들로 내년까지 심사를 맡는다.

박병술 의장은 “객관적이고 투명한 심사를 위해 시의원들을 심사위원에서 제외하고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 인사들이 위촉된 만큼 시민 눈높이에 맞는 공무국외 출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신현영 기자

신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