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친목 모임서 지지호소’ 이항로 진안군수 결국 법정 行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16:22: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지검은 지방선거를 6개월 앞두고 가진 친목모임에서 지지를 호소한 혐의(공직선거법상 사전선거운동)로 이항로 진안군수(61)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군수는 지난해 12월 말, 전북 진안군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모임에서 재선출마의사를 밝히며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모임에는 지인 등 3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기소로 이 군수는 지난 6·3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전북지역 기초단체장 중 처음으로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사건은 선거전담재판부인 제1형사부에 배당됐다. 첫 재판은 22일 오후 2시, 전주지법 2호법정에서 열린다.

앞서 이 군수는 2016년 1월, 행정직 공무원인 A과장을 진안군 보건소장에 임명한 혐의(직권남용및권리행사방해)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