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김승환교육감 징역 1년 구형‘인사개입 혐의’ ... 12월 21일 선고공판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6:1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인사개입 의혹으로 기소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재판을 마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김 교육감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인사개입 의혹‘으로 기소된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7일 오후 전주지법 형사4단독(노종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인사개입 혐의가 인정된다”며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구체적인 구형 이유는 서면으로 재판부에 전달했다.

검찰은 기소 당시 “김 교육감은 특정 직원을 승진시키기 위해 정당한 직무 권한을 벗어나 근무성적 평정에 부당 개입했다”고 밝혔었다.

변호인 측은 무죄를 주장했다. 변호인 측은 “행정국장과 인사 담당자에게 단순히 의견을 제시한 것이지, 지시나 강요는 절대 없었다. 김 교육감은 당시 명부에 대해 점검·확인도 안했다”고 주장했다.

김 교육감도 최후변론에서 “수십년 동안 관행처럼 이어온 부당한 인사절차를 개선하기 위한 행동이었다”면서 “공무원 인사는 공정성, 객관성, 신뢰성이라는 신념으로 근무해 왔다. 승진인사권을 남용하거나 타인 권리를 방해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무죄를 주장했다. 

김승환 교육감은 2013년 상반기와 2014년 상반기, 2015년 상·하반기 서기관 승진인사에서 자신이 원하는 직원을 승진시키기 위해 인사담당자에게 부당한 지시를 한 혐의(직권남용및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김 교육감이 1명씩 총 4명의 승진후보자의 순위 상향을 지시해 근무평정 순위 등을 임의로 부여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교육감이 추천한 4명 중 3명은 4급으로 승진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6월 ‘공직비리 기동점검’ 감사 중에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하고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선고공판은 21일 오후 전주지법 2호 법정에서 열린다.

김 교육감은 재판이 끝난 뒤 “씁쓸하다”면서 심경을 밝혔다. / 임충식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