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웰라이프
꾸부정한 자세 탓에 작년 목·허리 디스크 271만명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09~2013년 5년간 연평균 4.8% 증가...최선의 예방법은 바른 자세
전북포스트  |  webmaster@jb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13  12:17: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과 허리에 통증과 저림 증상을 유발하는 디스크 환자가 최근 5년간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4.8%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디스크 관련 건강보험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환자 수(진료인원)가 2009년 224만명에서 2013년 271만명으로 5년간 47만명(20.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총 진료비는 2009년 5967억여원에서 2013년 7737억여원으로 5년간 1770억여원(29.7%) 늘었다. 연평균 증가율 6.7%이다. 이 기간 남성 대비 여성 환자 수 비율은 2009년 1.44명에서 2013년 1.36명으로 남성 환자 수가 다소 증가했다. 

연령별 환자 수 비율은 2013년 기준으로 50대가 26.2%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 19.2%, 60대 18.3%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 환자 수는 30대까지는 남성이 많았으나 40대부터 여성이 더 많았다.

30대 이하는 무리한 운동이 주된 발병 원인이었고, 40대 이상은 노화 현상에 따른 척추 퇴행성 변화로 디스크가 발생했다. 디스크는 목 디스크 '경추간판 장애'와 허리 디스크 '기타 추간판 장애'로 나뉜다. 최근 5년간 목 디스크가 29.7%, 허리 디스크는 18.4% 증가했다.

© News1

목 디스크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1년 12.2%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보급이 영향을 미쳤고 이동 중 휴대폰 사용은 목에 무리를 준다.

척추뼈마디 사이에서 쿠션같이 완충작용을 해주는 디스크 조직 추간판이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운동으로 인해 밖으로 밀려나오는 것이 디스크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밀려나온 디스크 조직이 주위 신경근을 자극하거나 압박해 팔, 다리 저림이 발생한다. 밀려난 부위가 크고 중앙에 위치하면 드물게 마비를 일으킨다.

디스크가 의심되면 즉시 전문의와 상담해 진단받는 것이 좋다. 김동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문심사위원은 "최선의 디스크 예방법은 목과 허리에 무리를 주지 않는 것"이라며 "바른 자세로 생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