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임실 운암 박주태씨 1천만원 애향 장학금 기탁
JB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01  15:55: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임실군 운암면 사양리에서 농사일을 하는 박주태(74) 씨가 지난달 29일 임실군을 방문해 1천만원의 애향장학금을 기탁했다.

“하나뿐인 우리 아들이 대학 시절 임실군 애향장학회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그 은혜에 보답하고 싶어요”.

 임실군 운암면 사양리에서 농사일을 하는 박주태(74) 씨가 지난달 29일 임실군을 방문해 1천만원의 애향장학금을 기탁하며 전한 말이다.

 이날 임실군 애향장학회 이사장인 심 민 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박 씨는 “외아들의 대학 시절 임실군애향장학회에서 운영하는 서울장학숙 시설을 이용하면서 경제적으로 큰 도움을 받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었다”며“ 아들을 키우면서 임실에서 받은 사랑과 고마움을 돌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들이 잘 성장하게 된 데는 임실군의 도움이 너무 컸다”며 “장학사업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기 위해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4형제의 맏아들이었던 박 씨는 자수성가한 농부로 지역 내 잘 알려져 있다. 군대 제대와 동시에 농사를 짓기 시작한 그는 아래로 동생 셋을 모두 대학에 보낼 만큼 열심히 살고, 열심히 모았다고 한다.

 지금도 담배 농사와 팥이나 콩 농사를 지으며 이른 새벽부터 늦은 오후까지 일을 하는‘참 부지런한 농부’로 소문이 자자하다.

 박주태 씨는 “우리 아들이 입은 은혜만큼 학업에 힘쓰는 다른 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되길 하는 마음이 크다”며“우리 임실에서 훌륭한 인재들이 나오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 민 이사장은 “임실군 발전을 위해 관심 가져주시고 고향을 아끼고 훌륭한 후배 양성을 위해 이렇게 장학금까지 기탁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의 우수한 인재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  e-mail : jbpost2014@hanmail.net  |  대표전화 : 063)901-9405 / 010-3677-0065
Copyright © 2024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