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럼피스킨 안정세... 소 농장 반출입 제한 일부 해제
JB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30  15:45: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에서 확산세를 넓혀가던 럼피스킨이 안정세에 돌입하면서 소 농장 반출입 제한이 지난 27일부터 조건부로 해제됐다.

전북에서 확산세를 넓혀가던 럼피스킨이 안정세에 돌입하면서 소 농장 반출입 제한이 지난 27일부터 조건부로 해제됐다.

정읍시는 방역대 예찰지역 농장 소 중 임상검사 후 이상이 없을 경우 전국 일부 도축장으로 출하가 가능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12월 1일부터는 부안군 방역대 예찰지역 농가 479농가 또한 임상검사와 항원검사 후 방역대가 해제될 예정으로, 그동안 출하 지연으로 인한 축산 농가들의 어려움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10월 19일 충남 서산에서 최초로 발생한 럼피스킨은 10월 25일 부안군 백산면 한우농가를 시작으로 전북에서 빠르게 확산해 나갔다.

30일 기준 도내에서는 총 14건(고창 12건, 부안 1건, 임실 1건)이 발생해 발생 농가가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을 정도로 확산세가 심각했다. 특히 정읍은 도내 14개 시·군 중 가장 많은 소 사육 규모를 가지고 있어 긴장감이 더욱 컸다.

이에 시에서는 럼피스킨 초기에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1700여 축산농가와 합심해 초동 차단방역조치에 총력을 다했다. 또한, 축산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백신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해 백신 접종 소들은 현재 집단면역에 들어간 상태다.

이러한 노력으로 30일까지 정읍에는 단 한 건의 감염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시는 럼피스킨 사태가 완전히 종결될 때까지 방역 태세를 갖추는 등 방심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럼피스킨에 감염된 소고기가 유통돼 섭취하면 사람도 감염되지 않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그러나 감염된 소는 철저한 검사를 통해 살처분되고 있으며, 도축장에서 추가 검사를 통해 걸러지고 있어 식품 유통망에 유입되지 않는다.

이학수 시장은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협조로 럼피스킨이 정읍에는 닿지 못했다”며 “축산 농가가 전염병에 안심하고 축산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깨끗하고 위생적인 축산물 유통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JB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  e-mail : jbpost2014@hanmail.net  |  대표전화 : 063)901-9405 / 010-3677-0065
Copyright © 2024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