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전북작가회의, ‘불꽃문학상’ 정동철, ‘작가의눈’ 작품상 김헌수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1  16:39: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15회 ‘불꽃문학상’에 정동철 시인, 제13회 ‘작가의눈’ 작품상에 김헌수 시인이 각각 선정됐다. 사진은 불꽃문학상 대상 작품인 '붉은 꽃을 내 무덤에 놓지 마세요.'

제15회 ‘불꽃문학상’에 정동철 시인, 제13회 ‘작가의눈’ 작품상에 김헌수 시인이 각각 선정됐다.

전북작가회의(회장 김자연 아동문학가)가 주관하는 불꽃문학상은 2006년 제정되었으며, 어둠과 혹한 속에서 빛을 발하는 불꽃처럼 문학의 길을 걸어가는 문인을 격려하는 상이다.

 

<제15회 불꽃문학상, 시집 “붉은 꽃을 내 무덤에 놓지 마세요” 정동철 시인>

제15회 불꽃문학상은 2022년 한 해 작품집을 출간한 모든 전북작가회의 작품집을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심사 결과 미얀마 민주화 항쟁 시집인 “붉은 꽃을 내 무덤에 놓지 마세요”가 선정되었다.

 

   
제15회 ‘불꽃문학상’을 받은 정동철 시인.

미얀마 민주화 항쟁 시집인 “붉은 꽃을 내 무덤에 놓지 마세요”는 전북작가회의 회원 39명이 미얀마 군부 독재에 항거하는 시를 모은 시집으로 대표 저자인 정동철 시인이 수상했다. 

전북작가회의는 전북작가회의 회원의 성금과 책 판매 수익금 전부를 미얀마 현지에 전액 기부하였다.

심사위원단은 “우리의 몸부림이 불로 피어나 꽃이 되길 바랐으며, 무덤 위의 붉은 꽃이 불길로 일어나길 희망했다.”며 미얀마의 평화를 간구했다.

 

<제13회 작가의눈 작품상, 시 ‘조금씩 당신을 생각하는 순간’ 김헌수 시인>

 올해로 13회를 맞는 작가의 눈 작품상은 김헌수 시인에게 안겨졌다.

작가의눈 작품상은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하는 전북작가회의 회원을 격려하고자 2011년 마련됐다.

 

   
제 13회 작가의눈 작품상을 뱓은 김헌수 시인.

올해 심사 대상은 통권28호 작가의눈에 실린 전북작가회의 회원들의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김헌수 시인의 시 ‘조금씩 당신을 생각하는 시간’외 1편이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들은 김헌수 시인의 시는 “회상을 통해 과거와 현실적 일상을 뒤섞으면서 새로운 현실적 자아를 그려낸다.”며 작가의눈 작품상을 통해 “보다 구체적이고 보다 함의적인 세계로 가는 길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평했다.

불꽃문학상은 상금 300만원과 상패 그리고 작가의눈 작품상은 상금 100만원과 함께 상패가 주어진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45) 전북 전주시 완산구 향교길68  |  대표전화 : 063)901-9405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614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찬구
Copyright © 2023 JB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