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임실 옥정호 출렁다리 37만 관광객 '핫 플레이스'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2  16:33: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붕어섬을 잇는 임실군 옥정호 출렁다리가 개통 한 달 만에 누적 관광객 37만을 돌파하며 전국적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했다.

전라북도의 보물, 붕어섬을 잇는 임실군 옥정호 출렁다리가 개통 한 달 만에 누적 관광객 37만을 돌파하며 전국적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했다.

22일 임실군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장 이후 한 달 만에 누적 37만2천187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임실군의 당초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수치로, 군은 이에 대비한 관광객 교통 편의시설과 안전관리 추가 대책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특히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꾸준히 관광객이 방문해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의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붕어섬 출렁다리 인기에 힘입어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성수산, 오수의견공원 등에도 관광객이 많이 찾아와 지역 상권에 활력이 돌고 있다.

옥정호 출렁다리는 개통 전부터 신비의 섬이자 미지의 섬으로 알려진 붕어섬에 들어갈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큰 인기를 예고했다.

특히 개통과 동시에 언론보도를 통해 집중 조명되고, 인기 방송 프로그램 및 유튜브, 임실군청 SNS 등은 물론 다녀간 관광객들의 유튜브와 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 SNS와 입소문을 타고 전국 곳곳에서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전북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옥정호 출렁다리는 옥정호에서 비상하는 붕어를 형상화한 83m 높이의 주탑이 있는 비대칭 현수교로 길이는 420m에 달하며, 수면이 보이는 바닥재를 사용해 가슴 철렁한 스릴감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또한, 붕어섬은 옥정호 출렁다리를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는 신비의 섬으로 방문자 안내소와 산책길, 잔디광장, 숲속도서관, 풍욕장, 쉼터, 정원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계절별로 철쭉, 꽃잔디, 수국, 구절초, 국화 등 다양한 꽃으로 단장한 생태공원을 조성해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풍경으로 관광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심 민 군수는“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이 전라북도 대표 관광지로 거듭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께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앞으로도 전라북도를 넘어 대한민국 최고의 생태관광지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광객에게 높은 만족도와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정호 출렁다리는 현재 시범운영 기간 중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오는 12월 19일부터 내년도 3월까지 추가 공사로 인한 휴장을 통해 각종 민원 사항 및 부족한 부분 등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3월 중 공식 개장을 할 예정이다.

또한 매주 월요일에는 휴무이며, 동절기(11월~2월) 입장은 오전 9시부터 16시 30분까지 가능하다. / 정진호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2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