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힐링하며 걸을 수 있는 전북의 13개 길'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2  14:46: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는 전북천리길 중 여름 휴가철 관광객이 시원하게 힐링하며 걸을 수 있는 13개 길을 발표했다. 사진은 장수 덕산계곡.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는 전북천리길 중 여름 휴가철 관광객이 시원하게 힐링하며 걸을 수 있는 13개 길을 발표했다.

전북 천리길은 2017년부터 우수 생태·문화·역사 자원을 연계하고 건강한 걷기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조성되었고, 현재 44개 노선 405km의 길이 개통됐다.

이중 여름철 탐방객 블로그(SNS) 후기에서 호감도가 가장 높은 노선을 선별하여 13개 노선을 발표했다. 길은 다음과 같다.

(1) 군산 구슬뫼길 옥산저수지 둑을 따라 신록이 우거진 대나무와 왕버드나무 군락을 바라보며 청암산을 오르는 길.

(2) 군산 물빛길 은파호수공원을 가볍게 산책하는 코스로 시원한 음악분수와 조명이 밝혀 주는 야경이 일품. 

(3) 정읍 대장금마실길 대장금의 고향인 장금산 일대와 옥정호수변을 돌며 맑은 공기와 고즈넉함 속에서 힐링하는 길.

(4) 남원 구룡폭포순환길 기운차게 흐르는 구룡폭포 소리와 협곡물길을 발 아래에 두고 감상하는 나무다리가 있다.

(5) 김제 금구 명품길 뜨거운 햇볕을 가려 주는 편백나무 숲속 가득한 피톤치드는 스트레스를 단시간에 낮춰 준다.

   
전라북도는 전북천리길 중 여름 휴가철 관광객이 시원하게 힐링하며 걸을 수 있는 13개 길을 발표했다. 사진은 고창 운곡습지 일원 고인돌군. 

(6) 진안 용담댐 감동벼룻길 애국가 영상 배경이었던 웅장한 섬바위와 1만 평의 백사장이 어우러진 금강 강변 길.

(7) 무주 금강변마실길 1코스 소나무가 그림같이 장식한 금강을 끼고 걷다 여울물에 발을 담가 더위를 식힐 수도 있다.

(8) 장수 방화동 생태길 덕산계곡 하류를 걷는 길로 방화동 가족휴가촌은 우리나라 최초로 지어진 가족 단위 휴양지다.

(9) 순창 강천산길 전국 최초 군립공원으로 지정된 강천산 계곡 하류는 물이 맑고 자갈이 둥글어 아이들 물놀이에 좋다.

(10~11) 고창 운곡습지 생태길 1·2코스 방치되었던 다랑이논에 자연의 회복력이 더해져 탄생한 운곡습지를 볼수 있다.

(12) 부안 적벽강 노을길 해안선을 따라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된 채석강, 적벽강 등을 보고 탁 트인 바다 뷰를 감상.

(13) 해넘이 솔섬길 채석강과 더불어 서해안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고, 솔섬의 낙조는 국내 대표 일몰 사진촬영지로 유명.

'전라북도 생태관광'을 검색하여 홈페이지(www.jb-ecotour.org) 접속 >> 전북 천리길 >> 시군별 천리길로 들어오면 자세한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전라북도 자연생태과장은 “많은 분들이 일상의 무거움을 내려놓고 전북 천리길에서 힐링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 전북 천리길을 연계한 에코캠핑 삼천리길 조성 등 다양한 생태관광 자원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2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