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9. ‘소담하다’-생김새가 탐스럽거나 음식이 풍족하여 먹음직하다최명희문학관, 초등학생도 알면 좋을 「혼불」 속 우리말(9/20)_ 소담하다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18  15:57: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소담하다’는 생김새가 탐스럽거나 음식이 풍족하여 먹음직하다는 뜻이다.

이 단어는 소설 「혼불」에서 열 번도 넘게 나온다.

①금방이라도 좌르르 소리를 내며 쏟아질 것처럼 소담한 구슬 무더기가 꽃밭이라도 되는가, 실낱같이 가냘픈 가지 끝에서 청강석 나비가 날개를 하염없이 떨고 있다. (「혼불」)

②별이 스러져 숨은 자리에 박꽃이 하얗게 피어나 있어 소담하게 보인다. (「혼불」)

③맨 뒷줄에는 먹과 벼루, 책, 그 옆에 청실 홍실이 나란하고, 가운데줄에는 붓이며 돈, 그리고 활과 무명필이 소담하게 혹은 날렵하게 놓였는데, 아기의 손이 닿기 좋은 앞줄에는 과일, 국수, 쌀, 떡 등의 음식이 탐스러웠다. (「혼불」)

④너풀 너풀 내리던 눈송이들은 점점 바람을 타고 흩날리면서 길바닥에 쌓인다. 첫눈치고는 소담스럽게 내리는 것이다. (「혼불」)

⑤영산백(映山白) 흰 꽃이 투명한 모시빛으로 소담스럽게 핀 암자의 뒷마당 그늘진 곳에서, 놋대야만한 단지 뚜껑에다 연분홍 물감을 풀어 놓고, 한 장 한 장 백지를 담가 흔들며 물을 들이고 있던 호성암 암주(庵主) 스님 도환(道環)은, 인기척을 듣고 문득 고개를 돌린다. (「혼불」)

⑥정교한 솜씨를 다하여 곱게 물들인 한지를 접어서, 실금까지 조롬조롬 잡은 꽃잎이 비늘인 양 낱낱이 층을 이루며 박히어, 동그랗고 소담스러운 숭어리로 피어오른 연꽃 등은 진분홍 · 연분홍 · 병아리색, 선연도 하다. (「혼불」)

⑦저녁밥을 지을 때, 하루를 못 이긴 그 꽃은 이미 시들고. 아침에는 여린 분홍 고운 꽃 소담소담 물오르게 물고 있던 꽃가지가, 날 저물어 늙은 뼈처럼 적막한 등잔 불빛에 여읜 그림자 드리우고 있는 정경이, 어린 강실이한테도 그처럼 오류골댁 등허리마저 고적하게 비치도록 하였는지도 모른다. (「혼불」)

⑧그 봉숭아 꽃밭 옆구리에는 분꽃도 피어났다. 그리고 어디를 가나, 시집가는 새각시 족두리 수술 같은 연분홍 족두리꽃이며 진노랑에 당홍색 백일홍들이 소담스러운 싸리와 함께 만발하여. (「혼불」)

‘소담하다’를 쓴 단락에서 돋보이는 문장은 장독대와 그 곁에 핀 꽃들을 이야기하는 부분이다.

세월이 묵은 담 모양으로 가장자리를 두르고 있는 율촌댁의 장독대는 마당보다 두어 단 높았다. 자잘하고 반드러운 돌자갈을 쌓아 도도록이 채운 장독대에 즐비한 독아지와 항아리, 단지들이 기우는 석양의 붉은 빛을 받아 서글프고 정갈하게 타오른다.

⑨여름날이었다면 이런 시간, 장독대를 에워싸고 피어나는 맨드라미의 선홍색 꽃벼슬이며, 흰 무리 · 다홍 무리 봉숭아꽃들, 그리고 옥잠화의 흰 비녀가 주황에 물들 것이지만. 분꽃의 꽃분홍과 흰 꽃들도 저만큼 저녁을 알리며 소담하고 은성하게 피어날 것이지만. (「혼불」)

지금은 꽃씨가 숨은 껍질이 땅 속에 묻힌 채 터지지 못하고 있으니, 노을은 저 홀로 주황의 몸을 풀어 어스름에 섞이면서 장독대를 어루만져 내려앉는다. 그 장독대에 선 네 여인의 흰 옷과 검은 머릿결 갈피로도 노을은 내려앉는다. 그림자도 없이.

율촌댁이 행주로 몇 번이나 닦아낸 독의 넉넉하고 우람한 몸체에서는, 사양(斜陽)에 차돌같이 매끄럽고 견고한 광택이 위엄있게 돋아났다. 그리고 그 불룩한 가슴 한복판에 거꾸로 붙은 버선본의 커다란 발이 저녁 하늘을 밟고 있는 모양은, 확실히 이 장독이 그 어떤 거대한 힘으로 이 네 여인을 거느리고도 남는, 더 큰 여인인 것을 느끼게 하였다. 저 버선본만한 발을 가진, 하늘을 밟는 여인.

그는 누구일까.

대대로 이 집안을 지켜오며 이 독에 장을 담그고, 그 장으로 식구들의 밥을 먹이며, 살로 가고 뼈로 가게 음식을 만들어 먹이던 가모(家母)들의 혼(魂)과 그 손들. 혹은 그 손에 묻은 세상들. 아니면 꿈.

○ 20명의 시인·작가가 예문으로 소개하는 「혼불」 속 우리말 20개는 최명희문학관 마당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⑩여름이 시작되면 우리 집에 자주, 파랑, 붉은색 수국이 소담하게 피어난다. 바람이 불면 고깔모자를 쓴 수국 농악대가 마당에서 신명 나게 고갯짓을 한다. (글: 김도수·시인)

*김도수_ 2006년 『사람의 깊이』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산문집 『섬진강 푸른 물에 징·검·다·리』와 『섬진강 진뫼밭에 사랑비』, 시집 『진뫼로 간다』, 동시집 『콩밭에 물똥』을 냈다.

∥글·사진_ 최명희문학관

 

[관련기사]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2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