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한지 원형 보존 전주천년한지관 흑석골에 개관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4  15:24: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시는 23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장, 전주한지장, 전통한지 생산시설 자문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한지 제조·생산의 맥을 이어온 흑석골 일원에 조성된 전통한지 제조시설인 ‘전주천년한지관’(완산구 흑석로 85)의 개관식을 했다.

천년을 이어온 전주한지의 원형보존과 전통한지의 세계화를 이끌 전통한지 생산시설이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23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장, 전주한지장, 전통한지 생산시설 자문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한지 제조·생산의 맥을 이어온 흑석골 일원에 조성된 전통한지 제조시설인 ‘전주천년한지관’(완산구 흑석로 85)의 개관식을 했다.

전주천년한지관은 질 좋은 한지를 제조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지원형을 학습, 체험할 수 있는 한지복합문화공간으로, 총 83억 원이 투입돼 2년여 간의 공사 끝에 건축면적 1216㎡, 연면적 874㎡, 지상2층 규모로 건립됐다.

건물 1층은 △초지방 △도침방 △건조장 △한지저장고 등 전통방식의 한지를 제조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채워졌다. 또, 건물 2층은 △전시관 △사무실 △회의실 등 문화·사무공간으로 꾸며졌다.

이곳에서는 향후 △전통한지 후계자 양성교육 △한지원료 보급사업 △한지제조기술 책자 발간 등 전통한지 계승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생활한지예술 △한지조형 전시기획 △기업연계 협업 등 전주한지 대중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

전주천년한지관의 운영시간은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일·월요일은 휴무다.

이에 앞서 시는 전주한지의 원형보존과 대중화, 세계화를 위해 앞서 한지산업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한지원료 닥나무 수매사업, 전주한지장 지정, 고종황제와 바티칸 교황간 친서 복본전달, 전주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한지는 바티칸 교황청과 세계 3대 박물관인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이탈리아 지류 전문기관 등으로부터 그 우수성과 가치를 인정받을 만큼 뛰어나다”면서 “전주천년한지관이 전주한지의 원형을 보존・복원하여 역사성이 살아있는 고품질 한지를 생산하는 거점공간이자 한지의 세계화를 이끌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2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