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 등 3단계 식당, 카페 영업 22시-> 24시로 완화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5  16:00: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라북도는 10월 17일 종료되는 현 사회적 거리두기를 10월 18일(월)부터 10월 31일(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전라북도는 10월 17일 종료되는 현 사회적 거리두기를 10월 18일(월)부터 10월 31일(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거리두기 3단계 지역인 전주·군산·익산·완주혁신도시(갈산리)와 2단계 지역인 정읍·남원·김제·진안·무주·장수·임실·순창·고창·부안·완주혁신도시(갈산리) 제외지역은 현 단계 그대로 2주간 연장한다.

특히 식당·카페는 기존 3단계에서 22시 이후 운영제한이었으나 24시 이후 운영제한으로 완화한다.

도내 전 지역에서 사적모임은 접종 미완료자의 경우 4명까지만 허용되고, 예방접종완료자를 포함하여 10인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기존 3단계에서 수용인원의 20%이고, 접종완료자는 수용인원 산정시 인원수에서 제외하였으며 이를 현행 유지한다.

결혼식의 경우 2단계는 접종완료자를 151명까지 추가 가능하며, 3단계는 접종완료자를 201명 추가하여 최대 250명까지 가능하다.

실내·외 체육시설은 그동안 적용했던 샤워실 운영제한이 이번에해제된다.

대규모 스포츠 대회는 접종 완료자 등으로 최소인원이 참여하는 경우 개최를 허용한다.

그 밖에 영업시간 제한 완화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은 정부의 단계별 방역수칙을 따른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에서는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전환을 대비하여 외국인 방역관리와 가을철 행락객이 많이 찾는 관광지와 주변 유흥업소를 중점 관리하기로 하였다.

송하진 지사는“11월 일상회복 전환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지금까지 자리를 지켜준 방역담당자와 도민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마지막이 될 2주간의 방역관리에 철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1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