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전 - 전북산림박물관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3  23:18: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림문화를 선도하는 전북 산림박물관에서 가을 특별기획전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 展이 열리고 있다.

사람을 주제로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한 용기있는 조형 언어를 가진 현대작가 4인(김승주·김원·문민·장우석)의 작품 17점이 소개되며, 전시는 오는 22년 1월 9일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된다.

작가들은 인간 세상의 불편한 진실을 “사람, 내려올 때 보이는 꽃”이라고 말하며, 이를 산림과 인간를 접목시킨 예술작품으로 구현해 도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람은 더불어 살아야 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개념인즉, 함께하는 삶, 연대하는 삶의 진정한 의미를 돌아보고자 한다.

김승주는 쉼 없는 삶에 즐거운 원동력을 담은 기억의 상자를 유쾌한 상상력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 열린 조각의 장이 우리가 잊고 사는 꿈과 이상향에 대해 기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주고 있다.

김원은 ‘자유의지’(free will)를 환기하는 예술적 외침을 표현한다. 어떤 의사결정과 행동을 스스로 할 수 있으며 외부의 강요에 상관 없이 선악에 대한 가치판단을 내릴 수 있는가를 예술로 되묻는다. 더러는 우울하고 불안한 형상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불편한 진실의 민낯이 드러난다.

문민은 자신을 비롯한 타자들의 에피소드를 대상으로 한다. 인간을 단순화하여 사각형이라는 틀 속에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이는 사각 틀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수집·기 록하는 작업을 말한다.

장우석은 개인적인 관심, 주변의 관계를 넘어 역사와 사회의 부조리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다. 그는 진실한 절규의 순간들을 수집하고 재구성해서 부조리를 미장센(Miseenscene) 한 것이다. 그 간절한 외침이 공분하지 못하게 딱딱해진 우리의 양심을 자극한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물관 입장 전 발열 검사 실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고 있다.

황상국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작은 자들의 외침에 주목하면서, ‘사람이 소중하다’는 불변의 가치를 도민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고 전했다. / 김은정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1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