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시 부시장에 박형배 행안부 청사기획관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23  11:3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형배 전 행정안전부 청사시설기획관이 17일 제50대 전주시 부시장으로 취임했다.

박형배 전 행정안전부 청사시설기획관이 17일 제50대 전주시 부시장으로 취임했다.

신임 박형배 부시장은 기술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해 행정안전부 지역균형발전과장, 정부청사관리본부 청사시설기획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치며 탁월한 전문성과 허물없는 소통으로 완성도 높은 행정업무 추진에 정평이 난 인물이다.

박 부시장은 코로나19 비상상황을 고려해 이날 공식적인 취임식 없이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 등 주요 시설들을 찾아 방역 일선에서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며 업무를 시작했다.

박 부시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 전주형 뉴딜, 국가 관광거점도시 등 핵심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 부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시민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행정의 역할이 강조되는 시기”라며 “오로지 66만 전주시민만을 생각하며, 김승수 전주시장과 3000여 명의 공직자와 함께 주어진 업무를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이어 “사람, 생태, 문화의 가치를 존중하는 전주의 정체성은 전 세계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도시의 원동력”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전주의 지속적인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최명규 전 전주시 부시장은 이날자로 행안부로 자리를 옮겼다.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 지난해 4월 취임한 최 전 부시장은 불철주야 3000여 명의 전주시 공무원을 진두지휘하며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재난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헌신해왔다.

최 전 부시장은 “전 세계적인 재난상황 속에서도 전주가 가진 강점을 극대화해 시민과 함께, 시민을 위해 일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면서 “비록 전주를 떠나지만 전주를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하며, 항상 전주의 발전과 행복을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1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