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호룡, 김제 지평선산단에 전기굴착기 공장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3  15:37: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호룡 전기굴착기 양산공장 기공식이 2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박준배 김제시장, 박장현 호룡 대표이사,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지역주민이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제 지평선 산업단지에서 열렸다.

호룡은 1단계로 김제 지평선 산업단지내 1만4천평에 249억원을 투자하여 공장을 건설하고 2022년 상반기부터 82명을 고용하여 국내 최초 전기 굴착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상반기에 2단계로 산단내 2만평에 500억원을 투자하여 건물을 착공, 2023년에 준공한 후 150명을 신규고용할 계획이다.

전기 굴착기는 2020년 최초 정부보조금 지원대상으로 선정되어 디젤 굴착기에서 전기 굴착기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호룡 박장현 대표이사는 “전기구동 굴착기 개발 및 생산을 위한 기술력을 갖춘 소수의 제조사들이 시장을 나누어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호룡의 양산공장 구축을 계기로 기술적 우위와 대량 생산능력을 갖추고 소형굴착기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룡의 소형 전기 굴착기 생산은 현재까지 일본이 주도해왔던 소형 굴착기 시장을 탈환하는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국내 판매 3.5톤급 굴착기는 3,087대이며, 이 중에서 수입은 5개사(얀마, 코벨코, 구보다, 볼보, 밥켓) 2,886대이며, 국내 2개사(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201대이다.

호룡은 3.5톤급 전기 굴착기 보급 확대를 통해 2024년까지 소형 굴착기 시장점유율을 50%까지 높여 617억의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라북도와 김제시는 호룡이 이번에 2021년부터 2023년까지 김제 지평선 산단내 34,000평에 749억 원을 투자하여 전기 굴착기를 양산하면 이와 연관된 협력업체 20여개 기업을 김제 지평선 산업단지 및 백구 특장차 전문화단지에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송 지사는“지난 3월에 선정된 전라북도 산업단지 대개조(사업규모 총 39개 사업 4,945억원)와 연계하여 김제 특장차 중심의 농공단지 혁신계획을 수립한 후 정부 공모사업으로 신청하여 농공단지 중심의 산단 대개조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강찬구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1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