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유기동물보호소 관리 잘못 인정"…정읍시, 사과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31  16:2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읍시는 3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생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발생한 유기견 불법 반출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2020. 7. 31 /

최근 유기동물보호소의 관리감독을 허술하게 해 동물보호단체와 여론의 지탄을 받아온 전북 정읍시가 사죄의 뜻을 밝히고 고개를 숙였다. 

정읍시는 3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생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발생한 유기견 불법 반출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특히 반려인들이 받았을 충격과 상심에 대해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시는 "동물보호소를 철저하게 지도·관리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기에 깊이 반성하며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다시는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정읍시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동물복지 구현을 위해 동물보호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소통하며 더 세심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설이 열악한 개 농장에 있었던 보호견 40마리는 임시 보호시설로 이송해 정읍시가 직접 안전하게 보호 관리하고 있으며 빠른시일 내 동물보호센터를 건립하고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관리를 소홀히 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자와 관련자들을 엄중하게 조치하고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시반려동물단체, 동물구조 비글네트워크, 정읍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정읍시의 유기동물보호소 운영과 관리감독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한 동물단체 회원이 발언하고 있다.2020.07.31/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읍시반려동물단체, 동물구조 비글네트워크, 정읍 동물보호 명예감시원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정읍시의 유기동물보호소 운영과 관리감독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정읍시는 연간 9000여만원의 지원을 받는 유기동물보호소에 대한 보상금 지급 과정과 절차에도 문제가 있다"며 "관리소홀 책임을 물어 관련 책임자에 대한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동물보호단체에 따르면 2019년부터 유기동물을 위탁받아 운영해온 정읍 칠보면 소재 A동물 병원은 보호소에 입소한 개들을 입양 혹은 안락사 시킨 뒤 식용 개 농장에 팔아넘겨 정읍시(보상금)와 공급식당에서 이중으로 수익을 챙긴 협의로 공분을 사고 있다. 

동물단체 회원들은 관련자들을 동물학대 등의 혐의로 사법기관에 고발한 상태다.  / 박제철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