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관리방안 신속 추진하라"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30  15:06: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20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북행동'이 30일 전북 전주시청 앞에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관리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0.6.30  /

'2020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북행동'(이하 전북행동)이 30일 "전주시는 도시공원을 온전히 지키기 위해 민관이 함께 마련한 '전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관리방안'을 신속히 추진하라"고 밝혔다.

전북환경운동연합, 시민행동21, 전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10여개 단체로 꾸려진 전북행동은 이날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0년 7월1일, 내일은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으로 미집행된 16%의 도시공원이 사라지는 날"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전북행동은 "전북은 128개소 27㎢, 전주의 경우 15개소 13㎢가 그 대상인데, 전주시는 '도시공원일몰제 민관협의회'와 함께 '도시공원 관리방안' 계획을 수립해 2025년까지 총 1450억원을 투입해 15개소 내 개발 가능 지역 2㎢을 매입하기로 하는 등 발빠르게 대처했다"면서 "계획대로라면 도시공원에 민간공원특례제도에 의한 아파트 건설이 불가능해 칭찬받을 일"이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면서 "우선 5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지자체 재정으로 토지를 매입해 실시계획인가에 따라 공원으로 조성해야 하는데, 예산이 집행되지 않으면 또 다시 도시공원은 실효된다"고 강조했다.

전북행동은 "국토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촉진지구'로 지정된 가련산공원의 아파트 개발을 막는 일도 있고, 마지막으로 지난 5월 국토부가 도시공원 내 국공유지를 우선 해제한 공고를 철회시키는 일도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전주시는 장기 미집행된 도시공원 내 개발 가능 지역을 매입하고 나머지 개발이 불가능한 지역도 매입해야 한다"면서 "매입이 어렵다면 도시공원의 60%를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 지정한 서울시 사례도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대해서는 "아파트 공급 과잉과 도시공원 유지 필요성에 따라 가련산공원 민간임대주택촉진지구 지정을 취소하고, 도시공원 내 국공유지 기습 해제 공고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김춘상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