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30년 만에 가석방 50대, 전자발찌 끊고 도주했다 검거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2  16:55: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살인죄로 복역하다 가석방된 50대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22일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59)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30분께 고창군 고창읍 자택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보호관찰소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10시간 만인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전남 장흥터미널에서 A씨를 체포했다. 도주 과정에서 추가 범행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결과 A씨는 과거 살인죄로 무기징역을 받고 복역하다 가석방된 뒤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30여년을 교도소에서 지내다 지난 2019년 2월 모범수로 가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가석방 중 절도죄를 저질러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며 “또 다시 구속될 수 있다는 부담감에 범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