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도, 관광기념품 판매 입점업체 수수료 전액 면제전주 한옥마을 89개 업체…기존 30% 수수료 6월까지 면제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5:24: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도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관광객 감소와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매출이 급감한 ‘관광기념품 100선 판매관’ 입점 업체의 공제수수료를 전액 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수료 면제 대상은 전주 한옥마을 내 전용 판매관에 입점한 89개소다.

도는 6월 말까지의 기념품 판매액 100%를 해당 업체에 정산해 줄 방침이다.

그동안은 판매관 유지보수와 택배지원 등의 경비로 사용되는 30% 정도를 판매수수료로 공제해 왔다.

수수료 면제로 인해 발생하는 판매관 필수 경비는 도에서 지원하는 사업비를 조정해 보전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시 별도 검토를 거쳐 적용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17년 말 개관한 ‘전북도 관광기념품 100선 전용판매관’은 2019년 말 기준으로 3억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대비 26% 상승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이 급감하고 대규모 행사가 잇따라 취소되면서 단체주문 감소로 이어져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46% 감소한 상황이다.

곽승기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관광기념품 100선 판매관 입점업체의 피해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해 매출수수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온라인 판매망 확대, 찾아가는 판촉활동 등 다양한 매출증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