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아무래도 보이스피싱?"... 80세노인 피해 막아 준 사진관 주인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7  14:55: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사기미수 등의 혐의로 보이스피싱 수거책 A씨(22)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12시50분께 전주시 송천동 B씨(80)의 집에 보관돼 있던 현금 3000만원을 수거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날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속아 현금 3000만원을 집 전자레인지에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검거에는 한 사진관 사장의 도움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보이스피싱 조직은 B씨에게 “증명사진을 찍어야 한다”며 집 밖으로 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지시에 따라 B씨는 전자레인지에 돈을 넣은 뒤 인근 한 사진관을 찾았다. 여기에서 A씨는 사진관 주인에게 증명사진을 찍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들은 사진관 주인은 B씨에게 “보이스피싱으로 의심이 드니 경찰에 신고하라”고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돈을 수거하기 위해 집에 침입한 A씨를 현관에서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 수법으로 미뤄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