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읍
정헌율 익산시장 "'무왕의 도시' 알릴 때…마케팅 강화"국립익산박물관 현장 간부회의 열어 당부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15:08: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익산서동축제의 성공개최와 안녕을 기원하는 무왕제례. /

익산시가 국립익산박물관 개관을 계기로 '역사문화도시 익산' 알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설 움직이다.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13일 "이제 무왕의 도시로서 관광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이날 국립익산박물관에서 현장 간부회의를 열어 "국립익산박물관 개관으로 세계유산의 도시이자 역사문화의 도시로서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10일 개관한 국립익산박물관은 주말과 휴일에만 4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익산박물관을 찾은 사람들 /

정 시장의 주문은 박물관 개관 효과를 바탕으로 박물관이 있는 미륵사지를 포함해 왕궁, 제석사지 등 익산을 또 하나의 백제의 중심이자 무왕의 도시로 적극 알리자는 취지라고 익산시는 강조했다.

이어 "2022년 익산방문의 해 추진과 함께 국립익산박물관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관광표지판 개선, 편의시설 정비, 직거래 장터 개설 등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정 시장은 "외부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익산시민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내 고장 바로알기'와 연계해 시민들이 관내 10개의 박물관을 돌아볼 수 있도록 박물관 투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다. / 김미영 기자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20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