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최명희문학관,작고문학인세미나... 11일 오후 4시최명희·유기수·하근찬 소설가의 삶과 작품세계 조명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3  16:54: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암부인이 청호를 파면서 꿈꾼 세상은 일제강점기 동안 민족의 생명을 보전하여 새로운 생명이 다시 태어나는 것이었다. 곧 ‘꽃심’을 가슴에 품은 것이다. 청암부인이 사용한 방법 역시 주민들의 상생과 협력을 도모하는 대동, 삶의 질을 중시하는 풍류, 절의와 기개를 삶의 원리로 삼는 올곧음, 낡은 관습에 얽매이지 않고 전통을 새롭게 창조하는 창신 등과 같이 정당한 방법을 사용하였다고 볼 수 있다. ∥김승종의 「최명희 소설 『혼불』의 장소성과 전주정신 정립」 중에서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이 11일(수) 오후 4시 최명희문학관에서 전라북도 작고 문학인을 기념하는 세미나를 연다. 올해 주목한 문학인은 전주 출신인 최명희(1947∼1998)·유기수(1924∼2007) 소설가와 유년부터 청년까지 전주와 익산에서 자란 하근찬(1931∼2007) 소설가다.

   
 

최명희는 전주와 남원을 배경으로 쓴 장편 「혼불」을 비롯해 전주천과 소리꾼을 테마로 한 장편 「제망매가」, 경기전을 공간으로 삼은 단편 「만종」 등 전주를 배경으로 한 작품을 여러 편 남겼다. 유기수는 한국전쟁 이후 고향으로 돌아와 의사와 문학인의 삶을 살았다. 1968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호로 박사」가 당선되면서 작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시에도 관심을 기울여 시집 『공백의 장』을 냈다. 민족통일문학회의 회장으로 있으면서 평생을 ‘통일 지향 문학’에 매진했다. 소설 「수난 이대」로 유명한 하근찬은 경북 영천에서 태어났지만, 익산과 전주에서 자랐다. 195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이후 궁벽한 농촌을 배경으로 민족의 비극과 사회의 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작품을 주로 발표했다.

세 작가에 대한 발제는 문학박사 김승종·변화영·장윤준 씨가 맡았다.

김승종 박사(전주대 교수)의 주제는 ‘최명희 소설 「혼불」의 장소성과 전주정신 정립’. 전북 출신 작가들이 지역민의 삶과 생각, 감정, 정서, 언어 등을 작품에 드러내면서 한국 문학의 흐름을 주도한 원동력을 살피고, 「혼불」에 등장하는 단어 ‘꽃심’이 전주정신의 핵심이 된 과정과 전주정신 정립 의의를 살펴본다.

변화영 박사는 유기수가 남부군 핵심 간부들의 증언을 토대로 쓴 장편소설 「빨치산」을 분석한다. 지금껏 정권 유지 등을 위해 왜곡되고 억압된 빨치산의 집단 기억을 점검하고, 통일을 향한 대항 담론으로 ‘빨치산’의 성격을 밝혀낸다. 장윤준 박사는 하근찬의 작품에 나타나는 공간성과 민중의 모습을 다룬다. 특히 경상도 출신인 하근찬이 작품의 배경을 전주·익산·김제로 삼은 이유를 살피고, 그 시대 민중의 삶을 집중 조명한다. 토론은 문신(우석대 교수), 신귀백(익산민예총 회장), 최명표(문학평론가), 한정훈(문학박사) 씨가 맡는다.

최명희문학관 최기우 관장은 “작고문학인세미나는 학술적으로 작가와 작품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의미보다 최명희·유기수·하근찬 세 작가의 이름을 다시 부르며 삶과 작품을 기억하고 전라북도 문학의 힘을 느끼는 시간”이라고 소개했다.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은 2007년부터 신석정(1907∼1974), 박동화(1911∼1978), 최형(1928∼2015), 이정환(1930∼1984), 박봉우(1934∼1990), 정렬(1938∼1995), 박정만(1946∼1988), 문정(1961∼2013), 서권(1961∼2009) 등 삶과 글이 진실했던 작고 문학인을 기념하는 세미나를 진행해왔다. 이 자리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문의 063-284-0570

/김미영 기자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