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감사자료 제출요구 거부하다 과태료 처분받은 사립학교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4:17: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지역의 한 사립고등학교가 도교육청의 감사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하다가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에서 교육청의 감사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7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A고등학교 교장과 행정실장이 최근 법원으로부터 각각 1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사유는 감사 및 자료제출 거부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2일, 한 건의 민원을 접수받았다. A학교 회계장부와 지출증빙서류가 모두 조작됐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도교육청은 같은 달 18일 A학교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학교측의 거부로 감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A학교가 내세운 이유는 중복감사였다. 2017년 12월 재무감사와 특정감사를 받았던 만큼, 또 다시 감사를 받는 것이 부당하다는 것이다. 교육청이 요구한 2014~2017년 회계장부 열람도 거부했다.  

감사 거부가 계속되자 도교육청은 올해 2월, 해당학교를 검찰에 고발했고, 전주지법 지난 4일, 이 학교 전 교장과 행정실장에게 각각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현행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은 자체감사를 받는 사람으로서 정당한 사유 없이 감사를 거부하거나 자료 제출요구에 따르지 아니한 사람의을 과태료에 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과태료가 부과됐지만 전북교육청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A학교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감사거부가 계속된다면 예산지원액 삭감 등 불이익도 검토할 예정이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사립학교지만 학교 운영비의 99%가 국민의 세금이다. 도교육청의 관리와 감독을 받아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횡령 의혹이 규명될 때까지 앞으로도 A학교에 대한 감사를 계속 실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