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고창군, ‘대한민국 책 읽는 지자체 대상’ 수상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1  15:2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고창군이 ‘책 읽는 지자체 대상’에 선정되며 ‘인문학 도시’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고창군은 11일 오후 3시 서울 KR컨벤션웨딩에서 열린 ‘2019년 책 읽는 대한민국 시상식’에서 ‘제4회 책읽는 지자체 대상’에 선정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상을 수상했다.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은 독서·출판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뛰어난 기획력을 통해 책 읽는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 지자체에게 주는 상이다. 국민독서문화진흥회, 책권하는사회 운동본부에서 주관하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후원한다.    

고창군은 지난해 11월 전국에서 독서율이 가장 높은 인문학도시 조성을 위해 전국 책읽는 도시 협의회에 가입했다.     

   
고창군이 ‘책 읽는 지자체 대상’에 선정되며 ‘인문학 도시’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상 고창군수(오른쪽)가  한국지역도서전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 

올해 5월 군 단위 최초로 고창한국지역도서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상설 인문학 강좌 운영, 독서동아리 활성화 등 책과 문학을 즐기는 생활문화 조성으로 ‘책 읽는 대한민국’에 기여한 점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앞으로도 전국에서 독서율이 가장 높은 도시를 목표로, 도서관과 생활공간 곳곳이 책과 독서를 통한 지역사회의 화합과 소통의 공간이 되도록 전문적인 독서문화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제4회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은 고창군을 비롯해 강원 동해시, 서울 동대문구, 경기 양주시, 충북 증평군, 전남 영암군이 각각 선정됐다.    

한편, 10월 11일은 대한출판문화 협회가 정한 ‘우리나라 책의 날’로 팔만대장경의 완성을 기념하고 책의 소중함과 즐거움을 널리 일깨우고자 팔만대장경이 완성된 것을 기념해 대한민국 ‘책의 날’로 제정된 의미 있는 날이다. / 뉴스1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