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30년 한우물'... 군산시,'전통명가' 11곳 선정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6:32: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군산시가 30여년 넘게 지역에서 함께해온 전통명가로 선정한 금암동 '멧돌방식당'. /


전북 군산시는 30여년 동안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동고동락해 온 '전통명가' 11곳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군산 전통명가는 도소매·음식업종에서 30년 이상 사업을 운영해 온 성장잠재력이 높은 소상인을 대상으로 지역의 역사와 이야기를 간직한 업체의 차별화된 특색을 발굴 육성해 추가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장수 업체들의 경영 애로사항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추진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17개 업체의 신청을 받아 1차 서류평가와 현장평가, 2차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11개 업소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군산 전통명가 11곳은 △국일식당 △대영장식지물총판 △멧돌방식당 △몽실정 △삼해건어물직판장 △서울누비 △이삭의상실 △일도당인쇄(명예전통명가) △장미칼국수 △전주우족설렁탕 △청원사 등이며,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6곳, 음식업 5곳이다.

시는 선정된 업소에 '군산 전통명가' 인증현판을 만들어 주고 시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해 홍보마케팅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1대1 맞춤형 컨설팅과 경영환경 시설개선(업체당 700만원) 등의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

또한 선정 이후 3년간 관리기간을 지정,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소상공인이 대를 이어 존속·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선정된 업체가 자긍심과 보람을 느끼며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해 지역 상권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군산 전통명가의 정서와 매력을 대내외에 꾸준히 알리고 지속적인 맞춤형 지원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한층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