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국감현장> "수협, 부채 '눈덩이'에도 '억' 소리나는 성과급 잔치"김종회 의원 "바다마트 39곳 중 21곳 폐쇄에도 문책 없어"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4:12: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수협중앙회와 경제사업 계열사의 경영에 빨간불이 켜졌지만 정작 수협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성과급 잔치’를 벌여 빈축을 사고 있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에 따르면 수협 중앙회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 412억원을 정점으로 2017년 225억원, 2018년 208억원 등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반면 부채는 크게 증가했다. 지난 2015년 9조6000억원대이던 부채는 2016년 11조원대, 2017년 11조4000억원대, 2018년 12조2900원대로 급증했다. 3년만에 부채가 2조6900억원이나 늘어난 것이다.  

수협 계열사 중 가장 많은 수익을 내는 수협은행도 재정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이다.

당기순이익은 2015년 585억원에서 2018년 2303억원으로 늘었지만 부채는 2015년 23조1893억원에서 2018년 34조5992억원으로 3년 동안 11조4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수협은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수협은 2017년 대표이사와 감사위원장에게 1억원과 8000만원이 넘은 성과급을, 2018년에도 대표이사와 감사위원장에게 각각 1억이 넘는 경영성과급을 지급하는 등 ‘빚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계열사 경영은 멍들대로 멍든 상태다. 노량진수산시장의 경우 2015년 3억3500만원의 적자를 시작으로 4년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며 이 기간에만 무려 8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부채 역시 300억원을 돌파했다.

김 의원은 “수협유통 역시 지난 2015년 13억2300만원, 2016년 28억5100만원, 2017년 34억6000만원 등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며 “돈을 벌어야 할 수산시장이 돈을 까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협이 매장을 직접 운영하며 수산물을 판매하는 소매사업장인 ‘바다마트’사업은 39곳을 개점해서 절반이 넘는 21곳이 폐업했다.

김 의원은 “수협의 경제사업은 수협의 기반을 송두리째 흔들 뿐 아니라 조합원들에게 돌아가야 할 수익을 허공에 날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뼈를 깍는 경영합리화와 비상경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