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완주군, 보은매립장, 단기 응급복구-중장기 대책 모색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 '백지화' 유효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5:25: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화처리물이 매립된 전북 완주군 보은매립장(왼쪽)과 봉동의 한 폐기물매립장 /

전북 완주군이 비봉면 보은매립장과 관련해 단기적으로는 응급복구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주민과 군의원, 환경·토목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테크노벨리 제2산업단지 '폐기물 매립장' 설치는 박성일 군수가 지난해 12월31일 선언한 '백지화'가 유효한 것으로 확인됐다.

완주군은 10일 “보은매립장 침출수와 오염물질로 인한 환경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계곡수와 오염수 분리공사를 완료하고 매립장 상부 균열 메움 등 1차 응급복구를 마무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올해 9월까지 매립장 상단 우수배제 덮개 설치 공사를 끝내고 자암 소하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도 연내 마무리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매립장 침출수 저감시설과 차단벽 설치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보은매립장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이달부터 타당성과 설계용역을 추진하겠다”며 “도비와 군비 등 50억원을 투입해 생태습지와 침출수 전처리 시설, 차수벽, 교육관 가스포집 등을 설치하면 더 이상의 환경오염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주변지역 환경오염 모니터링을 매월 1회 이상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는 등 주민과 의회, 전문가 등 각계의 참여 속에 보은매립장 최적관리 방안을 입체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완주산단 배매산 인근 그린밸리 폐기물매립장과 관련해서도 “공원지역에 일부 불법매립을 확인하고 지난 7월에 고발조치 하고 8월에 행정조치(원상복구) 통지 한 바 있다”며 “앞으로 시추 등을 통해 불법이 확인될 경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성일 군수는 “보은매립장은 주민 신뢰를 토대로 단기 대책과 중장기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환경과 토목 전문가, 주민대표, 군의원 등이 참여하는 ‘보은매립장 사후관리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각계의 참여 속에 최적관리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완주군은 보은매립장의 응급복구 차원에서 관리방안 용역과 오염수 및 우수배제 공사를 마무리한 바 있다.

오염수와 계곡수를 분리하는 300m 길이의 이중관 설치와 매립장 주변정리와 자암재 준설도 마쳤다.

또 집수정 13개와 수중펌프 4대를 설치해 오염수 차집 위탁처리 공사를 끝내는 등 긴급대응에 나섰다.

계곡수 분리와 집수시설 설치, 상부 균열메움과 측구 정비, 자암제 환경정비 공사도 긴급 진행하고 악취 제거를 위한 저감제 살포한 바 있다.  /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