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길거리서 女순경 뺨 때린 경찰 간부 1계급 강등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2  12:07: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길거리에서 여순경의 뺨을 때린 경찰 간부에게 중징계가 내려졌다.

전북지방경찰청은 21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부안경찰서 소속 A경감에 대해 1계급 강등 처분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감은 지난 5월18일 0시50분께 익산시 동산동 한 술집 앞에서 당시 같은 익산경찰서 소속 B 순경의 뺨을 손바닥으로 두 차례 때렸다.

이를 목격한 한 시민은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출동해 이들을 인근 지구대로 임의 동행했다.

경찰은 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던 B 순경이 “A 경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두 사람 모두 집으로 돌려보냈다.

단순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경우 형사처벌할 수 없다.

하지만 경찰은 형사사건과 별개로 A 경감의 폭행이 품위유지의 의무 위반에 해당된다고 판단, 감찰 조사에 착수했다.

이와 함께 B 순경과 A 경감이 같은 경찰서에 근무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A 경감을 전보 조처했다.

경찰 관계자는 “B 순경이 폭행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았지만 동료 경찰을 폭행한 것은 심각한 경찰관 품위유지의 의무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중징계 처분했다”고 말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