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버릇없다"...동업자 아들 살해한 40대 징역 17년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1  15:46: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버릇이 없다는 이유로 동업자의 아들을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흉기로 살해한 4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해덕진)는 1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4)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4월30일 오후 11시9분께 전북 익산시 왕궁면의 한 농장에서 동업자 C씨의 아들 B씨(23)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B씨와 전화통화로 말다툼을 벌였다. 

가축운송사업을 하는 A씨는 평소에도 차량 배차와 영업이익 배분 문제로 동업자인 C씨 부자와 마찰을 빚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당일에도 차량배차 문제로 고성이 오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에서 술을 마시던 A씨는 화를 참지 못하고 곧장 택시를 타고 B씨를 찾아갔다. 그리고 C씨 등 가족들이 보고 있는 앞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B씨를 수차례 찔렀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출혈이 심해 숨졌다. 

재판부는 “인간의 고귀한 생명을 빼앗는 살인죄는 어떠한 이유로도 합리화 될 수 없는 범죄다. 또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흉기로 무참히 범행을 저지른 점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면서 “다만 피고인이 모두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