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 교육원로들 “김승환 교육감, 석고대죄해야”…퇴진운동 추진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1  13:04: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직 교육자 모임인 삼락회 회원들이 1일 오전 전북 전주시 전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김승환 전북교육감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김교육감의 상산고 자사고 평가의 재량권 남용 등을 이유로 들며 김교육감 퇴진운동 본부와 주민소환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2019.8.1/ 문요한 기자

“김승환 교육감은 석고대죄하고 사퇴하라.”

전북지역 교육계 원로들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에 쓴 소리를 쏟아냈다.

전직 교장과 교감, 전북도의회 교육위원 등 10여명은 1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교육감은 학부모와 학생이 원하는 교육정책에 역주행하고 있다. 이런 인사가 교육의 수장 자리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은 대단히 반교육적인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 교육감은 인사개입과 학교 생활기록부 기재 거부 등 직권남용 권리행사,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면서 “또 전주 상산고의 자사고 취소를 위해 법과 절차를 무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사죄와 반성은커녕 법정 대응을 하겠다고 한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이러한 김 교육감이 전북의 3선 교육감이라는 사실을 우리 전직 교육자들은 이해할 수 없다. 누구보다도 도덕성이 높아야할 교육의 수장이 기본 양심을 저버리고 있으니 그야말로 참담한 심정이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으로 전직 교육자들은 뜻을 같이하는 교육자들과 함께 김승환 교육감 퇴진운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 뉴스1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