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시민단체 “상산고 수문장 하려고 국회의원 됐나?”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0  16:11: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회의원들은 상산고 수문장 노릇 그만 두고, 교육정상화에 매진하라.”

전북민중행동은 10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권교육이 아닌 보편교육 추구가 정치의 본분이다. 의원들은 교육자치를 훼손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북민중행동은 민주노총전북본부 등 전북지역 진보성향 농민, 교육, 노동, 종교 단체 등 30여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 단체는 “지난달 20일 전북교육청을 시작으로 경기·부산에 이어 9일에는 서울교육청에서도 재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 평가 결과에 대해 딴죽을 거는 정치세력이 있다”며 “여러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하고 싶은 말은 단순하다. ‘이유 막론하고 상산고 등 자사고를 그대로 존치하라’인 것이다”고 지적했다.

   
전북 진보성향 노동, 교육 등 단체들로 구성된 전북민중행동이 10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권교육이 아닌 보편교육 추구가 정치의 본분이다”면서 자사고 존치를 요구하는 정치권을 비판했다. / 뉴스1

민중행동은 “자사고를 의제로 논쟁을 하려면 자신이 지향하는 교육의 가치를 제시하는 것이 최소한의 책무다. 그러나 정치인들의 트집 잡기에서 이런 고민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권교육이 정당하다고 주장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도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지역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민중행동은 “지역 일부 정치인들이 앞장서 상산고의 입장을 대변하는 민원 해결사를 자처하며 전북교육청의 평가과정과 결과를 문제 삼는 것에만 골몰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다”면서 “이들이 내세우는 지역발전 논리는 총선용 감성적 호소에 불과할 뿐 객관적인 근거는 전무하다. 상산고 수문장, 특권교육 수문장으로 불리는 게 마땅할 정도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교육환경을 보장하겠다던 자사고는 연간 1000만원 이상의 학비를 부담할 수 있는 중산층 이상의 가구에게만 입학이 허락된 특권학교인데다가 획일화된 입시교육에 매진하는 의대사관학교로 전락했다”면서 “이 같은 자사고를 객관적으로 평가, 미래지향적 교육가치를 제시하는 것이야 말로 각 정치세력이 해야 할 본분이며 보편교육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정치인의 의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