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이개호 장관 "한농대 분할·분교 없다…정부의 약속""정원 늘려도 전북서 부지 찾을 것"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5  16:51: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5일 김종회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왼쪽)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의원실제공)2019.06.25/

김종회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전북 김제부안)은 25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한농대 분할·분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없다는 답변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의 요청으로 의원실을 방문한 이개호 장관은 “넓지도 않은 대한민국 땅에 제2, 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설치할 필요성 자체가 없다”며 “단연코 한농대 분교 설치 계획 자체가 없다는 사실을 장관으로서 말씀 드리는 것이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약속인 만큼 전북도민들께서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했다고 한다.

이 장관은 또 “전북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농대 부지는 한 학년의 정원을 현행 500명에서 1000~2000명 수준으로 늘려도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며 “한농대 정원을 늘릴 경우 현 부지를 확대하거나 전북 내에서 부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분교와 같은 중대한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전북도민과의 사전 협의를 전제로 해야 하는데 분교 계획 자체가 없기 때문에 도민과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과 이 장관의 면담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시한 민주평화당 전북의원 공동 ‘한농대 분할 법안 즉각 철회 기자회견’ △19일 한농대 정문 앞에서 실시한 '한농대 분할 시도 저지 1인 시위‘ △한농대 소재지를 전라북도로 명문화한 ‘한국농수산대학 설치법 개정안’ 대표 발의 등에 이은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