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 첫 미투' 단원 성추행 前 극단대표 감형1년6월→1년4월 감형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1  17:09: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광주고등법원 전주재판부 /

전북지역 첫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로 법정에 선 전주 모 극단대표가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11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위계등추행) 혐의로 기소된 전 극단대표 최모(5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4월을 선고했다.

12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시설 10년간 취업 제한 명령을 그대로 유지됐다.

전주시의 한 극단 대표였던 최씨는 2013년 4월부터 2016년 4월까지 극단 단원과 청소년, 직원 등 3명을 상습적으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은 지난해 2월 극단 한 여배우가 최씨의 추행 사실을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1심재판부는 “죄질이 불량하다”면서 최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실형이 선고되자 최씨는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횟수가 적지 않고 피해자가 다수인 점, 또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극단을 떠났거나 사건 이후 극단을 그만두게 한 점, 1명을 제외하고는 용서받지 못한 점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하지만 추행정도가 매우 무겁지는 않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당심에 이르러 피해자 중 1명과 합의한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다고 보인다”고 판시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