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꽃이 예뻐서"... 텃밭에 양귀비 재배 70대 적발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5  16:1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관상용 꽃양귀비(왼쪽)와 마약성분 양귀비/사진제공=안동시농업기술센터.

전북 김제경찰서는 텃밭에 양귀비를 키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씨(71)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김제시 신풍동 자택 인근 텃밭에서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 500여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양귀비를 마약 원료로 사용하거나 유통한 정황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양귀비 꽃이 예뻐서 키운 것이다. 불법인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