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민주당 전북도당, 폐기물 반입 '늑장 대응' 눈총환경단체와 정치권 나섰으나 민주당은 그동안 '침묵'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4  14:58: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4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9.03.14/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지역에 반입된 각종 폐기물에 대한 대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으나 '뒤늦은 낯내기'라는 눈총을 받고 있다.

문제가 된 폐기물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반입된 것으로 두 달 전부터 전북지역 환경단체와 정치권이 정부와 전북도에 대책을 촉구해왔기 때문이다.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 국회의원으로서 도민들과 함께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정부에 임실군과 군산시가 받게 되는 피해 사례 등을 취합하고 관련법 개정을 위해 국회 해당 상임위와 국회의원들에게 유기적인 협조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전북도당에 전문가와 법조인이 참여하는 환경보호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전북지역에서 발생하는 각종 환경 피해 문제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과 임실에 폐기물이 반입돼 전북의 사회적 문제가 된 지 몇 달이 흘렀다. 임실은 지난해 12월, 군산은 1월24일이다. 

환경단체와 정치권은 “전북이 불법 폐기물 집합소냐”며 전북도와 정부에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권태홍 전북도당위원장과 최영심 도의원 등 정의당 전북도당 당원들이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군산과 임실에 반입된 폐기물과 다수의 암환자가 발생한 익산 장점마을 문제와 관련해 전북도의 적극 대처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9.2.14/ 문요한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은 1월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북도가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월29일 성명서를 발표해 환경부의 문제를 지적했다.

무소속 이용호 국회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과 심민 임실군수는 1월24일 국회에서 “광주시가 ‘오염토양정화시설’의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며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특히 이용호 의원은 지난해 토양오염시설이 있는 관할 자치단체가 허가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해당 법안에 대한 일부 개정안을 냈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전북 ·정읍·고창)도 2월24일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 중인 토양환경보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처럼 전북지역 환경단체와 정치권이 대책 마련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으나 민주당 전북도당은 물론 소속 국회의원들도 입을 꾹 다물고 있었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전북 전주갑)은 현안이 발생해도 입을 닫고 있는 전북지역 민주당 의원들에게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는 1월15일 "전북이 제3금융중심지로 조성되기 위해서는 민주당 소속인 이춘석 의원과 안호영 의원도 목소리를 내야 한다. 중앙당의 눈치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