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서 생산한 탄소 양궁부품, 유럽 수출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3  15:39: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복합소재박람회에서 한국탄소융합센터 입주기업인 ㈜거광이엔지가 지난 12일 프랑스 ‘Vincent Archery’사와 60만 달러 규모의 구매의향서(LOI)를 체결했다.(전주시 제공)20190313 /

전주시 탄소기술로 만든 탄소 양궁부품이 유럽에 수출된다.

13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 따르면 신상품개발지원센터 입주기업인 ㈜거광이엔지가 지난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최대 복합소재박람회인 ‘JEC World 2019’에서 프랑스 ‘Vincent Archery’사와 60만 달러 규모의 구매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전주시와 전북도,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중인 ‘JEC World 2019’에서 ㈜거광이엔지 등 국내 탄소유망기업 6개사와 함께 공동 전시부스인 한국관을 운영 중이다.

거광이엔지는 이번 LOI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 시제품제작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탄소 양궁부품을 유럽 수요기업에 납품할 수 있게 됐다.

기술원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신기술 개발과 새로운 탄소시장 개척을 위한 국제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

기술원은 박람회 첫날인 지난 12일 파리 현지에서 일본 가나자와 공대 ICC연구소와 한·일 탄소산업 발전과 관련, 공동 협력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주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향후 탄소복합재의 대량 생산기술개발과 동남아 시장 개척 등의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다양한 홍보활동과 전시부스 운용을 통해 대한민국 탄소산업에 대한 위상이 그동안 많아 높아졌음을 실감했다”면서 “향후에도 전주시를 중심으로 국내 탄소기업들이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글로벌 연구소들과 기술협력 및 네트워크 구축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