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 생활인구는 이미 100만…"특례시로 지정 돼야"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7:16: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전주의 생활인구가 주민등록인구를 훌쩍 뛰어넘어 정부의 특례시 지정 기준인 10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보통신업체인 SKT가 지난해 전주 생활인구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일 평균 93만6249명이 전주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11일 전주시가 밝혔다.

이는 전주의 주민등록인구인 66만명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일일 최다 생활인구는 125만774명으로 주민등록인구의 2배에 달한다.

전주 생활인구는 전주를 생활권으로 하는 완주까지 포함하면 연 평균 109만1788명, 최대 163만3830명에 달했다.

또 다른 정보통신업체인 KT의 조사에서는 지난해 10월 전주와 완주의 생활인구가 하루 최대 103만299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 전주의 생활인구가 주민등록인구를 훌쩍 뛰어넘어 정부의 특례시 지정 기준인 10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방분권을 통한 균형발전을 위해 인구 100만명 이상 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전주도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전주는 주민센터와 파출소 등 통계청의 ‘관공서 및 주요기관’ 수도 264개로, 고양(135개)이나 수원(184개) 용인(128개) 창원(261개) 등 일부 인구 100만명 도시들보다 많기 때문에 이들 도시들처럼 특례시로 지정받아야 하다는 게 전주시의 논리다.

전주시는 국가균형발전정책인 특례시 지정의 본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각 도시만의 특성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

글로벌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전주를 문화특별시로 키워낼 수 있도록 ‘전통문화로 특화된 특례시 지정’이라는 디딤돌을 놔줘야 한다는 것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획일적인 주민등록상 거주 인구로 특례시를 지정하는 것은 오히려 지역간 불균형을 부추기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실제 생활인구와 행정수요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지역특성은 무엇인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례시를 지정해야만 국가균형발전을 이뤄내는 척도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9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