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교육단체 "검찰, 최규호 前교육감 철저히 수사해야"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7  16:07: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7일 전북 전주시 전주지방검찰청에서 잠적 8년만에 검거된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교도소로 이송되고 있다.2018.11.7/문요한 기자


전북교육시민단체들이 도주한 지 8년만에 검거된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7일 성명서를 내고 “최규호 전 교육감은 도민들의 손으로 당선된 첫 교육감이다. 하지만 3억원의 뇌물을 수수, 도민들의 믿음과 신뢰를 무참히 짓밟았다”면서 “게다가 그에 합당한 죄 값을 치르고 도민들에게 사죄를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잠적이라는 방법을 택함으로서 도민들에게 또 한 번의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난했다.

이어 “비록 2012년 관련자 9명 중 5명이 사법처리되는 선에서 사건이 마무리됐지만, 최 전 교육감을 둘렀단 각종 의혹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면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한 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해한다”고 촉구했다.

또 “특히 잠적한 기간 동안 도움을 준 사람들까지도 낱낱이 밝혀 죄를 물어야 한다”면서 “교육행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도동조합전북지부(이하 전북지부)도 이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북지부는 “최 전 교육감은 도민들의 교육개혁과 혁신에 대한 열망을 무참히 짓밟은 인물이다”면서 “검찰은 그 동안 제기된 온갖 비리 의혹을 낱낱이 밝혀내 전북교육이 다시 한 번 바로 설수 있게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라북도교육청 또한 최규호 전 교육감의 비리에 관여한 교육자들에 대해서 발본색원해야한다. 역대 교육감 명단에서도 최규호를 빼야한다”면서 “인적청산이 이뤄져 지난날의 교육적폐가 청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지검은 앞선 6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식당에서 최 전 교육감을 검거했다. 종적을 감추고 도주한 지 8년 2개월 만이다.

최 전 교육감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 부지였던 자영고를 골프장측이 매입하는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2007년 7월부터 다음해 6월까지 3차례에 걸쳐 3억원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고 있다.

하지만 최 전 교육감은 자신에게 돈을 건네 준 최모 교수가 구속된 2010년 9월10일 이후 지인과의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검찰이 뒤늦게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지만 신병확보에 실패했다. / 뉴스1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