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육
전북대 총장 선거, 학생 직원 반영 비율로 내홍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06:49: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대학교 교수들과 학생·직원들 사이에 총장선거를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 

전북대학교 총장추천위원회는 8일 오후 4시 정보전산원에서 첫 회의를 가질 예정이었으니 총학생회와 직원노조, 조교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날 회의는 10월1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에 대한 세부시행세칙을 정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학생들과 노조원 약 200명은 회의시작 1시간 전부터 건물입구를 막아섰다. 입구뿐 아니라 회의장소인 3층 회의실도 봉쇄했다.  

 

   
8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 정보전산원에서 변재옥 전북대학교 대학노조위원장(왼쪽)과 김정자 총장추천위원회 위원장 겸 교수회 부회장이 총장투표의 비교원 참여비율을 놓고 논쟁하고 있다.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총장추천위원회는 대학노조와 총학생회등에 의해 열리지 못했다. / 문요한 기자

이들은 ‘전북대가 교수회의 적폐로 뒤덮이고 있다. 교수들만의 합의로 만들어진 선거 규정은 받아 들일 수 없다’는 내용이 적힌 검은색 플래카드를 들고 교수회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교수회는 앞서 전체 투표를 통해 학생과 직원, 조교 등 교원 외 투표 반영 비율을 17.83%로 결정했다. 앞서 학생들은 5% 이상, 교직원들은 18% 이상, 조교들은 2.6% 이상을 요구했었다. 최소 25.6%가 돼야 요구에 충족되는 셈이다. 

박진 총학생회장은 “17.83%는 교수들만의 합의에 의해 정해졌다. 학생들의 의견을 수용하겠다는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교수회에 수차례 문을 두드렸지만 답변은 없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물리적인 저항밖에 없다”고 밝혔다.

변재옥 전북대노조위원장은 “더 달라는 것도 아니고 비율이라도 2010년도(직원 12%)와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해 달라는 게 우리의 요구”라면면서 “총장추천위가 끝나 버리면 직원들은 어디에도 항의할 곳도 없어지게 된다. 물리적 행사를 통해서라도 교수들을 협상테이블로 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자 총장추천위원장(바이오메디컬학과 교수)은 학생과 직원들 설득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투표반영 비율 결정은 총추위 소관이 아니다. 투표 반영 비율이 결정되기 전에 교수회에 충분히 어필을 했어야 한다”면서 “회의를 못하게 막는 것은 명백하게 잘못된 일이다”며 설득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학생과 직원들에게 가로막혀 결국 회의장 진입을 하지 못했다. 회의에 참여하려고 했던 교수들도 발길을 돌렸다. 

총장추천위는 추후 회의 날짜를 다시 정해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추위는 교수 12명, 학생 및 직원, 동문대표, 외부인사 등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 강찬구 기자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