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 빈집 1000채 넘어섰다
김은정 기자  |  friend229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16:07: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의 빈집이 1000채를 넘어서는 등 갈수록 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실태조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반값 임대주택이나 주차장, 공용 텃밭 등 빈집 정비 후 쓰임새가 점차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도심 속 빈집이 총 1010채로 조사됐다고 10일 밝혔다. 1년 전인 2016년 말 940채보다 70채 늘어났다.

시는 실제 빈집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빈집 조사가 각 동별로 통장의 말을 듣고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도심 속 빈집은 리모델링 후 반값 임대주택이나 주차장, 공용 텃밭 등 정비 후 쓰임새가 다양하다. 도심 속 흉물을 없애는 효과는 두말할 나위도 없다.

실제로 시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2억1000만원을 들여 흉물스럽게 방치되고 있는 빈집 115채를 정비해 이런 용도로 썼다. 올해도 2억4000만원을 투입해 빈집 정비를 할 계획이다.
 

   
도심 속에 방치되고 있는 빈집/전북포스트 DB


이런 가운데 정확한 빈집 실태조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빈집 파악이 제대로 안되면 도심 속 흉물이 장기간 방치되는 것은 물론이고 뒤늦게 정비를 할 경우 가스관이나 보일러 등을 다시 설치해야 해 그만큼 더 많은 돈을 들여야 한다.

이 때문에 지금처럼 통장을 통한 집계 방식으로는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정비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김은정 기자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