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40억 투입 실직자 등 600명 일자리 창출... 군산, 희망근로 지원사업 추진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6:47: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군산시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직자와 그의 가족 등에게 안정적인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희망근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희망근로지원사업은 40억원이 투입돼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시는 이를 위해 14일부터 20일까지 희망근로지원사업 참여자 600명을 모집한다. 

자격은 근로능력이 있는 만 18세 이상인 군산시민으로 가구소득이 기준중위소득 60% 이하이면서 재산이 2억원 이하이어야 하며, 고소득 및 고액 자산가, 1세대 2인 참여자, 중복·반복 참여자, 공무원 가족(사립학교 교직원 포함)의 배우자 및 자녀 등은 배제된다. 

기본 근로조건은 만 65세 미만은 1일 6시간(주 5일 총 30시간), 만 65세 이상은 1일 3시간 근무를 하게 되며, 고용산재 보험 등 4대 보험 혜택과 월 평균 115만원 정도의 임금을 받게 된다.

참여를 원하는 희망자는 신분증 또는 건강보험증 사본 등을 지참해 관할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